광고
광고
광고
광고

코로나 19 신규확진 35명

박능후 장관 "언제든 집단감염 긴장된 국면"

윤병기 기자 | 기사입력 2020/06/01 [09:37]

코로나 19 신규확진 35명

박능후 장관 "언제든 집단감염 긴장된 국면"

윤병기 기자 | 입력 : 2020/06/01 [09:37]

【후생신보】 코로나19 신규 확진 환자가 35명으로 확인됐다.

 

"물류센터 집단감염 이후 확진자 수가 다소 감소하고 있지만, 아직 안심할 수 있는 상황은 아닙니다. 언제든지 예기치 못한 곳에서 물류센터 사례와 같은 집단감염이 다시 발생할 수 있는 긴장된 국면입니다"

 

박능후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차장은 1일 중대본 회의에 앞서 이같이 말했다.

 

이날 발표에 따르면 0시 기준 일일 신규확진자 수는 35명을 기록했다.28일 79명 발생 이후 58명에서 39명, 27명으로 감소했다가 30명대로이틀만에 소폭 증가한 상황이다.

 

박능후 1차장은 "확진자 수는 감소추세이지만 전파고리가 불분명한 사례가 증가하고 학원, 종교 소모임 등 산발적 감염사례가 발생하고 있다"며 "추가 확산을 막기 위해서는 앞으로 2주간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중대본은 이날 회의에서 수도권 방역 조치 사항 점검과 권역별 선별 진료 긴급지원팀 운영 방안, 여름철 해수욕장 방역 상황에 대해 논의한다. 그동안 지역사회 내 집단 감염이 발생해 단기간 다수 접촉자가 발생한 경우 기존 선별진료소가 부족하다는 지적이 있었다.

 

박능후 1차장은 "시도별 여건에 맞게 긴급지원팀을 운영하면 코로나19 상황이 발생하는 즉시 한층 더 신속하게 대응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여름철이 다가오면서 해수욕장 내 안전한 이용 환경 조성을 위한 방역 준비상황도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