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일산차병원, ‘고위험 임산부 집중치료실’ 본격 운영

임신중독증·조기양막파수 등 응급상황 고위험 임산부 집중 치료
산부인과·마취통증의학과 교수진 365일 대기, 긴밀한 협진 실시

이상철 기자 | 기사입력 2020/05/29 [15:06]

일산차병원, ‘고위험 임산부 집중치료실’ 본격 운영

임신중독증·조기양막파수 등 응급상황 고위험 임산부 집중 치료
산부인과·마취통증의학과 교수진 365일 대기, 긴밀한 협진 실시

이상철 기자 | 입력 : 2020/05/29 [15:06]

【후생신보】  일산차병원(원장 강중구)이 고위험 임산부와 태아를 집중 관리하는 ‘고위험 임산부 집중치료실’을 오픈하고 본격 운영에 들어갔다.

 

‘고위험 임산부 집중치료실’은 임신 중 조기 진통이 있거나 임신중독증으로 불리는 전자간증, 양수 과소증·과다증, 자궁 내 발육 지연 등 위험한 상황이 발생했을 때 고위험 임산부들을 별도로 집중 치료하는 역할을 수행한다.

이를 위해 태아의 심장 상태, 임산부의 자궁수축 등 임산부와 태아의 상태 등을 실시간으로 확인하고 대처할 수 있도록 중앙집중식 모니터링 장비를 갖췄다.

 

또한 산부인과와 마취통증의학과 교수진이 365일 24시간 대기하고 상호 긴밀한 협진을 통해 조기진통, 조기양막파수 등 수시로 발생할 수 있는 응급상황에도 빠르게 대처한다.

 

이와함께 충분한 자연 채광과 함께 탁 트인 도시 전경을 관망할 수 있도록 최상층인 11층에 배치해 우울감을 느끼기 쉬운 임산부들에게 심리적 안정을 제공한다.

 

특히 현재 6개 병상 규모로 구축된 고위험 임산부 집중치료실을 향후 13개 병상 규모로 확대할 계획이다.

 

강중구 원장은 “결혼, 출산 연령이 높아짐에 따라 날이 갈수록 고위험 임산부들이 늘고 있다”며 “일산차병원은 고위험 임산부가 안심하고 치료 받을 수 있는 최적의 분만환경을 조성하고 체계적이고 효율적인 집중치료 시스템을 구축하겠다”고 말했다.

 

아울러 일산차병원 분만센터는 고위험 임산부 집중치료실 외에도 365일 24시간 주치의 책임분만제, 초음파 더블체크 시스템 등 산모와 태아의 안전을 위한 다양한 의료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특수 인큐베이터를 비롯해 24시간 심장박동 및 뇌파를 측정하는 모니터 등 최신 의료시설을 갖춘 경기 북부 최대 규모의 신생아집중치료실(NICU)도 운영하고 있다.

 

한편 일산차병원은 최근 분만건수 200건을 달성했고 앞으로도 산모와 태아의 안전을 위해 최상의 의로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특히 일산차병원은 난임치료부터, 임신 전 건강관리, 임신·출산·신생아 케어, 산후조리까지 한 공간에서 모두 진행할 수 있다.

 

이와함께 일산차병원 산후조리원은 산모의 분만 형태와 수유 계획, 건강·심리 상태에 따라 식단과 프로그램을 제공하는 데다 NICU·소아청소년과가 한 건물 내에 위치해 신생아의 병원 연계 진료가 가능하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