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발목에 생긴 뼛조각, 방치하면 ‘독’ 된다

서울대병원 이동연 교수팀, 만성 족관절 불안정증 환자 상당수에서 발견…형태·크기 따라 수술이 효과적

이상철 기자 | 기사입력 2020/05/22 [10:14]

발목에 생긴 뼛조각, 방치하면 ‘독’ 된다

서울대병원 이동연 교수팀, 만성 족관절 불안정증 환자 상당수에서 발견…형태·크기 따라 수술이 효과적

이상철 기자 | 입력 : 2020/05/22 [10:14]

▲ 이동연 교수

【후생신보】 발목에 비골하부골, 이른바 ‘뼛조각’이 생기면 적극적으로 수술을 고려해야 한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서울대병원 정형외과 이동연 교수팀(이두재 강원대병원, 신혁수 CM 충무병원)은 보존적 치료를 받아온 만성 족관절 불안정증 환자 252명을 조사한 연구결과를 22일 발표했다.

 

연구결과, 만성 족관절 불안정증 환자 3명 중 1명에서 인대가 손상될 때 함께 떨어져나갔지만 회복과정에서 봉합되지 못한 뼛조각인 비골하부골이 관찰됐다. 관찰된 뼛조각의 80%는 타원형이었으며 크기도 비교적 컸다.

 

이번 연구는 발목에 뼛조각이 발견되면 적극적인 수술이 필요할 수 있음을 시사하는데 만성 족관절 불안정증 환자 중 상당수에서 뼛조각이 발견됐기 때문이다.

 

특히 형태가 타원형이거나 크기가 크면 보존적 치료에 실패할 가능성이 더 높은 만큼 보다 적극적 치료를 고민해야 한다고 이 교수팀은 지적했다.

▲ 만성 족관절 불안정증 환자의 타원형 뼛조각. 뼛조각이 있으면 만성 족관절 불안정증으로 이어질 가능성이 높으며, 특히 타원형인 경우 위험이 더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동연 교수는 “이번 연구는 발목 불안정증을 호소하는 환자의 상당수에서 뼛조각이 발견됐고 형태에 따라 보존적 치료보다 적극적 치료가 효과적일 수 있다는 사실을 밝혔다”며 “특히 소아청소년기에 발목 외상이 생기면 뼛조각이 발생할 가능성이 높아지는 만큼, 석고 고정 등 적극적 치료가 권장 된다”고 밝혔다.

 

이 교수팀의 이번 연구는 미국족부족관절정형외과 공식 학회지(Foot and ankle international) 2월호에 게재됐다.

 

한편 만성 족관절 불안정증은 반복적으로 발목 염좌가 발생하는 증상으로 관절의 인대가 늘어나거나 찢어지는 염좌는 일상에서도 쉽게 경험할 수 있다.

 

늘어난 인대는 대개 시간이 지나면서 회복되지만 증상이 심하거나 인대가 비정상적으로 복원되면 발목이 불안정해질 수 있다. 결국 같은 부위를 계속해서 다치는 만성 족관절 불안정증에 이르게 된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