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입술·코 동시 교정 구순구개열 일차 코성형, 코 성장장애와 무관

부산대병원 서형준 교수팀, 코끝 휘어짐은 잔존…이차 코성형에서 교정 필요

이상철 기자 | 기사입력 2020/05/22 [09:58]

입술·코 동시 교정 구순구개열 일차 코성형, 코 성장장애와 무관

부산대병원 서형준 교수팀, 코끝 휘어짐은 잔존…이차 코성형에서 교정 필요

이상철 기자 | 입력 : 2020/05/22 [09:58]

▲ 서형준 교수

【후생신보】  태어날 때부터 입술과 입천장이 갈라진 소아선천성 질환인 구순구개열 환자의 일차 코성형이 코의 성장장애와는 무관한 것으로 밝혀졌다.

 

소아 구순구개열 환자는 보통 생후 3개월 정도에 수술을 시행하는데 이때 구순비 교정술인 일차 코성형을 같이하는데 그동안은 코의 성장장애를 유발할 수 있는 가능성 때문에 시행여부에 대해 논란이 있었다.

 

부산대병원 성형외과 서형준 교수팀(룬조우로 대만 장궁병원)은 환자군과의 동일한 연령과 성별을 가진 정상인 그룹을 모집해 분석하고 환자군은 1995년부터 2002년까지 편측성 구순구개열 환자 중 생후 3개월에 일차 코성형술을 받은 환자들을 성장이 완전히 종결된 나이(평균 19±1세)까지 추적관찰을 시행해 3D 안면 계측으로 코의 길이와 각도, 비율적 계측과 코의 부피, 면적 계측 등 총 17개 세부 항목으로 연구를 진행했다.

 

연구결과, 환자그룹과 정상인 그룹 모두 코의 성장장애는 전혀 관찰되지 않았다. 다만 서 교수팀은 코끝 휘어짐의 증상은 잔존되어 있음이 확인돼 이는 추후 성인이 되어서 시행하는 이차 코성형 때 중점적으로 교정 되어져야 한다고 밝혔다.

 

서형준 교수는 “일차 코성형은 코의 성장장애 없이 구순구개열 환자의 외모를 개선시킬 수 있는 비교적 간단한 수술”이라며 “이번 연구를 통해 성형외과 의사들이 코의 성장장애에 대해 부담 없이 보다 보편적으로 코성형을 시행할 수 있게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결과는 성형외과 분야에서 세계적으로 권위 있는 학술지인 ‘Plastic and Reconstructive Surgery Journal’ 2020년 5월호에 실렸으며 5월의 ‘Editor’s pick’으로 채택됨과 동시에 성형외과 전공의들에게 권장되는 journal club으로 선정되어 Podcast 방송에서 특별히 다루지기도 했다.

 

특히 두개악안면수술의 권위자인 미국 예일대학 Micheal Alperovich 교수가 서 교수팀의 논문의 review에 대한 discussion article을 추가로 게재하는 등 많은 관심을 불러 일으켰다.

 

한편 부산대병원은 2005년부터 구순구개열 환자와 가족을 대상으로 연 1회 ‘행복미소의 밤’을 개최해 구순구개열에 대한 정보를 공유하고 이해하는 시간을 갖고 있으며 2006년부터는 메디컬 NGO인 인지클럽을 통해서 병원 의료진이 베트남, 라오스, 미얀마를 직접 방문해 무료수술과 후원금을 전달하고 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입술, 코, 구순구개열, 코 성형, 성장장애, 부산대병원 서형준 교수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