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서울시 공공의과대학 설립 및 감염병연구센터 신설

박원순 시장 "서울형 표준방역모델 구축 하겠다"

윤병기 기자 | 기사입력 2020/05/20 [14:04]

서울시 공공의과대학 설립 및 감염병연구센터 신설

박원순 시장 "서울형 표준방역모델 구축 하겠다"

윤병기 기자 | 입력 : 2020/05/20 [14:04]

【후생신보】 서울시가 지방자치단체 최초로 공공의과대학 설립을 추진한다. 또 감염병 연구센터와 역학조사실을 신설할 방침이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20일 브리핑에서 코로나 바이러스 확산을 계기로 이 같은 내용을 포함한 ‘서울형 표준방역모델’을 만들겠다고 밝혔다.

 

박 시장은 “감염병 대응단계를 7단계로 세분화하겠다”고 말했다. 현재 정부는 감염병 대응 단계를 관심-주의-경계-심각 4단계로만 구분하고 있다.

 

 박 시장 발표에 따르면 서울시는 이와 달리 관심-주의-경계1단계-경계2단계-심각1단계-심각2단계-회복기 7개 단계로 구분하게 된다.

 

박 시장은 “대응 단계별로 보다 촘촘하게 선제적으로 대응해나가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지방정부 최초로 ‘감염병 연구센터’를 신설하겠다고도 했다. 감염병 연구센터는 감염병 유행 양상을 예측하고 대응책을 연구하는 역할을 맡는다.

 

올해 하반기까지 관련 전문가들로 구성할 계획이다. 박 시장은 “역학조사 전문 부서인 ‘역학조사실’을 만들어 확진자에 대한 역학조사 능력을 강화하겠다”고 했다.

 

12개 시립 병원 중 서울의료원, 보라매병원, 서남병원, 서북병원에는 각각 감염병 특화 센터가 설치될 예정이다.

 

공공의료인력 충원 차원에서 전국 최초로 지방정부 차원의 공공의과대학 설립이 추진된다.

 

박 시장은 “지난 20년 동안 사스, 신종인플루엔자, 메르스, 코로나를 경험하며 공공의료인력 확충이 필요하다는 것을 절감했다”며 “지금이야말로 공공의과대학 설립의 적기이고, 시대적 요구이며, 시민의 명령”이라고 했다.

 

박 시장은 또 서초구 원지동 종합의료시설 부지를 활용해 종합병원과 국내·외 공공의료 관련 R&D(연구개발) 기관을 설치·이전하는 등 '서울시 공공의료타운' 조성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마스크, 방호복 등 방역물품을 보관할 수 있는 비축창고도 짓는다. 박 시장은 “의료기관과 감염취약계층이 약 30일간 사용할 수 있는 분량의 방역물품을 확보할 계획이다. 옛 소방학교 일대를 후보지로 놓고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현재 46곳인 선별진료소도 100곳 이상으로 늘어난다.

 

박 시장은 “중앙정부에 발맞춰 지방정부도 감염병 대응체계를 보다 촘촘하게, 전면적으로 강화할 필요가 있다”며 “서울시가 선도적으로 시작하겠다”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