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내시경 후 췌장염 발생 위험성 줄이는 시술 세계최초 개발

일차적 침형누공절개술이 내시경 시술 후 췌장염 발생률 감소
인하대병원 소화기내과 정석 교수 중심 연구 논문, 국제 저명학술지 게재

윤병기 기자 | 기사입력 2020/05/20 [11:08]

내시경 후 췌장염 발생 위험성 줄이는 시술 세계최초 개발

일차적 침형누공절개술이 내시경 시술 후 췌장염 발생률 감소
인하대병원 소화기내과 정석 교수 중심 연구 논문, 국제 저명학술지 게재

윤병기 기자 | 입력 : 2020/05/20 [11:08]

【후생신보】 국내 연구진이 내시경 후 췌장염 발생 위험성 줄이는 시술을 세계최초로 개발했다.

 

인하대병원 소화기내과 정석 교수(교신저자)를 중심으로 한 연구팀이 “일차적 침형누공절개술이 내시경 시술 후 췌장염 발생률을 감소시킨다”는 논문을 발표했다.

 

이 논문은 소화기 분야의 저명한 국제학술지인 ‘American Journal of Gastroenterology’ 2020년 최근호(4월호)에 실렸다.

 

연구팀은 췌장염 고위험 환자에게 담관 입구 상부에 누공을 만드는 일차적 침형누공절개술을 진행했을 때 췌장염 발생을 줄일 수 있음을 검증했다. 프로젝트를 통해 일차적 침형누공절개술의 효과와 안전성을 객관적으로 증명함으로써, 시술 후 췌장염 발생 위험성을 크게 줄일 수 있는 획기적인 내시경 시술 방법을 세계 최초로 개발·제시했다.

 

췌장 및 담도내시경 시술의 첫 단계는 담관 내 접근을 위한 시술이다. 전통적 시술 방식은 담관 입구를 통한 방법인데, 담관 삽입 시 입구가 같은 췌관을 자극해 췌장염 발생의 소지가 있다. 또한 출혈과 천공, 감염과 같은 합병증 발생 위험이 따른다. 그동안 국제적으로 여러 투여경로의 예방 약제 개발 등 다각적인 연구들이 진행됐으나, 뚜렷한 합병증 예방법을 찾지 못한 상황이었다.

 

인하대병원 정석 교수는 “이번 연구결과는 췌장 및 담도내시경 시술 후 췌장염 위험도가 높은 환자의 안전성을 향상시키고, 합병증 등으로 인한 추가적인 의료비용도 줄일 수 있는 시작점이 될 것”이라며 “저명 학술지 게재를 통해 일차적 침형누공절개술의 우수성을 전 세계에 널리 알리고, 관련 분야에서 해당 의료기술의 표준화를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번 연구는 다기관 무작위통제 비교임상연구 방식으로 진행됐다. 인하대병원을 비롯해 가천대 길병원, 강남세브란스병원, 부산대병원, 분당차병원, 순천향대천안병원, 한림대동탄성심병원 등 7개 대학병원이 참여한 대규모 프로젝트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