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저소득층·다문화가정 어린이 돕기 '한마음'

화순전남대병원, ‘한끼의 행복한 나눔’ 캠페인 전개

박원빈 기자 | 기사입력 2020/05/18 [10:47]

저소득층·다문화가정 어린이 돕기 '한마음'

화순전남대병원, ‘한끼의 행복한 나눔’ 캠페인 전개

박원빈 기자 | 입력 : 2020/05/18 [10:47]

【후생신보】 화순전남대병원(원장 신명근) 임직원들이 지역내 결식아동과 저소득층·다문화가정 어린이들을 돕기 위해 적극 나서고 있다.

 

신명근 원장은 지난 15일 올해 병원 임직원들이 한끼 식사비를 아껴 모금한 3900여만 원을 초록우산 어린이재단 전남지역본부(본부장 박수봉)에 전달했다.

 

이 후원금은 어린이재단을 통해 결식아동과 형편이 어려운 다문화가정, 이혼 등 가정해체로 어린 손자녀들을 돌보는 저소득층 조손가정들에 쓰이게 된다.

 

특히 코로나19 장기화로 고통받는 취약계층에 마스크, 손소독제, 온도계 등 각종 위생용품과 식료품을 담은 ‘안전 키트′를 제공하는 데도 활용될 예정이다.

 

화순전남대병원은 지난 2009년부터 ’형편이 어려운 지역내 꿈나무들을 키우자‘라는 취지로 매년 ‘한끼의 행복한 나눔’ 캠페인을 펼쳐, 올해 12년째를 맞았다. 그간 모금해 기부한 총액이 3억4000만원에 육박하고 있다.

 

박수봉 본부장은 “코로나19 여파로 모두 힘겨운 상황인데도 불구하고 예년보다 더 많은 후원금을 모금해줘, 희망과 용기를 주고 있다”며 “12년간 한결같이 소외이웃을 도와주고 있는 정성에 깊이 감사드린다”라고 말했다.

 

신명근 원장은 “지역민과 고객, 직원 모두가 행복한 ‘따뜻한 동행′이 되도록 힘쏟고 있다. 공공의료활동과 사회공헌을 더욱 늘려나가겠다”라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