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동국제약, 코로나19 진정효과 ‘포폴주사’ 4개국 수출

문영중 기자 | 기사입력 2020/05/18 [11:51]

동국제약, 코로나19 진정효과 ‘포폴주사’ 4개국 수출

문영중 기자 | 입력 : 2020/05/18 [11:51]

【후생신보】동국제약(대표이사 오흥주)은 네덜란드, 룩셈부르크, 싱가폴, 일본 등 유럽과 아시아 주요 4개국에 ‘포폴주사’를 비상공급물량으로 수출한다고 오늘 밝혔다.

 

코로나19 진정효과가 있는 것으로 알려진 ‘프로포폴’ 성분의 ‘포폴주사’는, 중증 환자 치료 시 환자의 호흡곤란을 치료하는데 고통을 경감해 주는 필수적인 의약품으로, 전 세계적인 ‘팬데믹’ 상황에서 그 수요가 급증하고 있다.

 

이 같은 수요 증가에 따라 동국제약은 올해 4월 네덜란드와 룩셈부르크를 시작으로, 5월에 싱가포르와 9월에 일본에도 수출하는 등 총 4개국에 ‘포폴주사’를 수출할 예정이다.

 

동국제약 관계자는 “룩셈부르크 주한대표부의 긴급 요청에 의해 이번 수출이 이루어졌으며 다른 국가와도 수출을 진행중이다”라며, ”올해 동국제약의 포폴주사 수출액은 전년 대비 큰 성장이 예상된다”고 말했다.

 

한편, 동국제약 이외 대원제약도 앞서 룩셈부르크에 기존 프로포폴의 부작용을 개선한 프리폴MCT를 수출했다고 밝힌 바 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동국제약, 프로포폴, 진정효과, 코로나19, 대원제약, 룩셈부르크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