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심평원, 실명예방사업 적극 후원

개안수술 위한 임직원 성금 및 약시 아동 가림패치 지원

박원빈 기자 | 기사입력 2020/04/24 [10:10]

심평원, 실명예방사업 적극 후원

개안수술 위한 임직원 성금 및 약시 아동 가림패치 지원

박원빈 기자 | 입력 : 2020/04/24 [10:10]

【후생신보】 건강보험심사평가원(원장 김선민 이하 심평원)이 실명 예방 치료가 필요한 환우들을 돕기 위해 적극 노력하고 있다.

 

심평원은 24일 임직원 성금 1,000만 원과 약시 가림 패치 733개를 한국실명예방재단에 지원했다. 성금은 전액 개안 수술비로 지원되며, 가림패치는 약시 판정을 받은 10세 미만 아동들에게 지원된다.

 

심평원은 희귀난치병 환우 치료비 지원, 건강+행복 캠프, 건강+ 행복어린이 도서관 운영 등 기관 고유의 업무에 맞는 보건의료특화 사회공헌 활동을 지속적으로 추진하고 있다.

   

강희정 상임이사는 “우리의 작은 정성이 실명예방 치료가 절실한 환우들에게 밝은 나눔을 드릴 수 있어 기쁘다”라며 “앞으로도 보건의료특화 사회공헌사업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