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서울아산병원, 정밀의료 통합 플랫폼 자체 개발

40만여 명 암 환자 데이터 기반…유전체 정보 및 임상 기록 '한 눈에'
맞춤형 암 치료·연구 적용…타 질환에도 적용 가능 시스템 개발 계획

이상철 기자 | 기사입력 2020/04/14 [10:37]

서울아산병원, 정밀의료 통합 플랫폼 자체 개발

40만여 명 암 환자 데이터 기반…유전체 정보 및 임상 기록 '한 눈에'
맞춤형 암 치료·연구 적용…타 질환에도 적용 가능 시스템 개발 계획

이상철 기자 | 입력 : 2020/04/14 [10:37]

【후생신보】  같은 암도 환자 개인마다 유전체 정보가 달라 발생 기전과 치료 효과가 달라질 수 있기 때문에 환자 맞춤형 정밀의료를 실현하기 위해 유전체 정보를 효율적으로 관리하는 것은 매우 중요하다.

 

서울아산병원이 치료 받은 암 환자 40만여 명의 데이터를 활용해 환자의 유전체 정보와 검사, 수술, 약제 등 임상 기록을 한 눈에 볼 수 있게 하는 ‘정밀의료 통합 플랫폼’을 자체적으로 개발했다.

 

이 정밀의료 통합 플랫폼은 지난 3월 초부터 암 환자 진료 및 연구에 적용되고 있다.

▲ 서울아산병원 암병원 의료진이 말기 암 환자의 유전체 정보와 임상 기록을 한 눈에 볼 수 있는 ‘정밀의료 통합 플랫폼’을 활용해 최적의 치료계획을 논의하고 있다.

그동안 의료진이 환자의 다양한 임상 기록을 파악하기 위해 각각의 기록을 확인해야 했으며 별도의 시스템을 통해 환자의 유전체 검사 정보를 확인해야 하는 등 의료 정보를 통합적으로 파악하기 힘들었다.

 

하지만 서울아산병원이 개발한 정밀의료 통합 플랫폼은 환자 유전체 정보와 임상 기록을 그래프, 표 등으로 한 눈에 볼 수 있도록 해 의료진이 최적의 맞춤형 치료법을 효율적으로 찾을 수 있게 돕는다.

 

또한 임상시험관리시스템과 연계해 기존 방법으로 치료가 힘든 환자들이 새로운 치료 기회를 효과적으로 얻을 수 있게 하며 질환 발생 기전을 알 수 있는 바이오마커와 신약을 개발하기 위한 연구에도 사용된다.

 

서울아산병원에서 치료를 받은 환자의 유전체 정보 및 임상 기록 데이터베이스를 기반으로 유전체 변이 보유 여부, 치료 시행 여부 등 연구자가 원하는 다양한 조건을 설정해 연구 대상 집단을 생성할 수 있다.

 

특히 정밀의료 통합 플랫폼은 진단 및 치료 과정에서 얻은 환자의 조직을 보관해 연구용으로 활용하는 조직세포자원센터와도 연계해 검체 정보를 맞춤형 치료와 바이오마커 기반 신약 개발에 활용할 수 있게 했다.

 

한편 박승일 서울아산병원 진료부원장은 “해외로부터 정밀의료 플랫폼을 도입해 사용하는 경우는 있었지만 국내 의료진의 경험과 개발 기술로 자체적으로 구축된 사례는 이번이 처음이다”라며 “아직 암 치료 및 연구에만 적용되고 있지만 향후 다른 질환에도 적용해 맞춤형 의료에 한 걸음 더 나아갈 수 있게 지속적으로 시스템을 개발할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