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코로나 19 전사 '간호사' 고맙고 또 고맙다"

문 대통령, '간호사들은 국민의 생명을 지키는 숨은 일등 공신' 격려

윤병기 기자 | 기사입력 2020/04/07 [17:06]

"코로나 19 전사 '간호사' 고맙고 또 고맙다"

문 대통령, '간호사들은 국민의 생명을 지키는 숨은 일등 공신' 격려

윤병기 기자 | 입력 : 2020/04/07 [17:06]

후생신보 윤병기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7일 '세계 보건의 날'을 맞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헌신하는 간호사들에게 "고맙고 또 고맙다" 고 격려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인천공항 검역 현장에 다녀왔다"라고 밝힌 뒤 "이름 없이 헌신하는 검역 관계자들이 그곳에 있었다. 최근 일일 확진자의 절반을 차지하는 해외유입을 차단하기 위해 밤낮없이 땀 흘리는 분들"이라고 말했다.

 

특히 문 대통령은 "돌아오는 길, 못내 마음에 걸리던 분들을 생각했다" 며 "특별한 주목을 받지 못하면서도 일선 의료현장에서 헌신하는 분들이다. 중환자실에도, 선별진료소에도, 확진환자 병동에도, 생활치료시설에도 이분들이 있다. 바로 간호사분들"이라고 했다.

 

문 대통령은 "반창고와 붕대를 이마와 코에 붙인 사진을 보았다. 안쓰럽고 미안했다"라며 "은퇴했다가도, 휴직 중이더라도, 일손이 필요하다는 부름에 한달음에 달려가는 모습을 보았다. 고맙고 가슴 뭉클했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간호사 여러분은 코로나19와의 전장 일선에서 싸우는 방호복의 전사"라 칭하며 "격무에다 감염 위험이 큰 데도 자신을 돌보지 않고 가장 가까이 가장 오래 환자 곁을 지키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여러분이 국민의 생명을 지키는 숨은 일꾼이며 일등 공신"이라며 "하지만 '의료진의 헌신'으로 표현될 뿐 의사들만큼 주목받지 못한다. 조명받지 못하는 이 세상의 모든 조연들에게 상장을 드리고 싶다" 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마침 오늘 '세계 보건의 날' 주제가 '간호사와 조산사를 응원해주세요'라고 한다"라며 "우리 모두의 응원이 간호사분들께 무엇과도 바꿀 수 없는 자긍심이 되었으면 좋겠다. 우리가 한마음으로 보내는 응원이 대한민국을 더욱 살만한 나라로 만들 것"이라고 밝혔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