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김부성 전 CMC 의무원장, 은평성모병원 발전기금 6,000만원 쾌척

이상철 기자 | 기사입력 2020/04/03 [09:23]

김부성 전 CMC 의무원장, 은평성모병원 발전기금 6,000만원 쾌척

이상철 기자 | 입력 : 2020/04/03 [09:23]

▲ 김부성 전 의무원장

【후생신보】  김부성 전 가톨릭중앙의료원 의무원장이 은평성모병원 발전기금으로 6,000만 원을 쾌척했다.

 

이 기금은 최근 코로나19 위기를 딛고 지역 거점 병원으로 신뢰를 다져가는 은평성모병원의 발전과 지역 사회의 의료 취약 계층을 위해 사용될 예정이다.

 

김 전 의무원장은 코로나19로 어려운 시국에 오로지 환자를 위해 최선의 노력을 하고 있는 은평성모병원과 교직원들을 격려하며 “작은 힘이나마 병원의 발전과 어려운 환자들에게 보탬이 됐으면 한다”고 밝혔다.

 

권순용 은평성모병원장은 가톨릭 의료 발전에 아낌없는 지원과 관심을 보내준 김부성 전 의무원장에게 감사 인사를 전하고 “지역 사회와 더불어 성장하며 환자들에게 사랑받는 좋은 병원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김 전 의무원장은 가톨릭의대 1회 졸업생으로 가톨릭대 강남성모병원장을 역임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