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녹십자 코로나19 혈장 치료제 하반기 상용화?

회복 환자 혈장 면역 단백질만 분획 고면역글로블린…과거 감염병 치료 효과 있어

문영중 기자 | 기사입력 2020/04/02 [12:43]

녹십자 코로나19 혈장 치료제 하반기 상용화?

회복 환자 혈장 면역 단백질만 분획 고면역글로블린…과거 감염병 치료 효과 있어

문영중 기자 | 입력 : 2020/04/02 [12:43]

【후생신보】 국내 한 제약바이오업체가 코로나19 세계 첫 혈장 치료제 출시를 공표했다. 상용화 시기는 올해 하반기다.

 

GC녹십자는 자사가 개발 중인 코로나19 혈장 치료제 ‘GC5131A’가 올해 하반기에는 상용화가 가능하다고 밝혔다.

 

‘GC5131A’는 코로나19 회복 환자의 혈장에서 다양한 항체가 들어있는 면역 단백질만 분획해서 만든 고면역글로불린(Hyperimmune globulin)이다. 일반 면역 항체로 구성된 대표적인 혈액제제 면역글로불린(Immune globulin)과는 코로나19에 특화된 항체가 더 많이 들어 있다는 점이 다르다.

 

이 같은 고면역글로불린은 GC녹십자가 이미 오래 전에 상용화한 B형간염 면역글로불린 ‘헤파빅’, 항파상풍면역글로불린 ‘하이퍼테트’ 등이 있다.

 

혈장치료제 개발 속도가 월등한 이유는 오랜 기간 인체에 사용돼 온 면역글로불린제제이기 때문이다. 이미 상용화된 동일제제 제품들과 작용 기전 및 생산 방법이 같아서 신약 개발과 달리 개발 과정이 간소화될 수 있다.

 

이미 회복 환자의 혈장 투여만으로도 과거 신종 감염병 치료 효과를 본 적이 있어서 이를 분획 농축해 만든 의약품의 치료 효능도 이미 결과가 나와 있는 셈이다.

 

해외로 눈을 돌려도 다케다(Takeda), 그리폴스(Grifols) 등 세계 1, 2등을 다투는 혈액제제 회사들이 각국 정부의 지원을 받아 GC녹십자와 같은 코로나19 혈장치료제를 개발하고 있다. 이들도 연내 치료제 상용화를 목표로 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허은철 GC녹십자 사장은 “치료적 확증을 위한 임상을 조만간 시작할 것”이라며 “치료제가 가장 시급한 중증환자 치료와 일선 의료진과 같은 고위험군 예방(수동면역을 통한) 목적으로 개발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녹십자, 코로나19, 혈장 치료제, 면역글로블린, 감염병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