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보건복지부-질병관리본부, 국내 자체 백신 개발 대규모 연구 투자

신종감염병 및 필수예방접종 백신 개발 위해 10년간 2,151억 원 지원
코로나19 대응 위한 백신 후보물질 조기 실용화 적극 지원

윤병기 기자 | 기사입력 2020/04/02 [10:50]

보건복지부-질병관리본부, 국내 자체 백신 개발 대규모 연구 투자

신종감염병 및 필수예방접종 백신 개발 위해 10년간 2,151억 원 지원
코로나19 대응 위한 백신 후보물질 조기 실용화 적극 지원

윤병기 기자 | 입력 : 2020/04/02 [10:50]

후생신보 윤병기 기자】 보건복지부(장관 박능후)는 '백신실용화기술개발사업' 추진을 책임질 사업단장으로 연세대학교 산학협력단(단장 성백린 교수)을 선정했다고 밝혔다.

 

'백신실용화기술개발사업' 은 국민 보건안전과 백신주권 강화를 목표로 2018년 보건복지부와 질병관리본부가 기획한 사업으로 2019년 3월 정부 내 예비타당성조사를 통과하여, 올해 7월부터 10년간(‘20~’29) 국비 2,151억 원이 투자되는 감염병 분야 대형 연구사업이다.(감염병 예방·치료기술개발사업 중 백신 분야 : ’20년 예산 119.5억 원)

 

사업단은 결핵, A형간염, 수족구병 등 주요 감염병 극복을 목표로 후보물질 발굴부터 임상시험 연계까지 백신 개발의 전주기에 걸쳐 연구개발을 추진하며,백신기술 개발뿐만 아니라 실용화를 위해 필요한 생산공정 연구, 임상시험 시료 생산 등 과제도 지원하여 국내 자체 개발·생산으로 연계되도록 할 예정이다.

 

특히, 현재 긴급대응으로 수행 중인 코로나19 백신 후보물질 개발 연구들의 성과를 이어받아 비임상·임상시험의 후속연구 지원 등 코로나19 백신 개발도 적극 지원할 계획이다.

 

초대 사업단장으로 선임된 성백린 교수는 범부처감염병대응연구개발추진위원회(질병관리본부),  국가백신 제품화기술지원사업(식품의약품안전처) 및 보건복지부 지정 백신개발센터인 면역백신기반기술개발센터장 등을 역임한 바 있으며,

 

현재(재)백신글로벌산업화기반구축사업단(산업통상자원부) 위원으로 활동 중인 점 등에서 한국의 백신 실용화 사업을 이끌 적임자로 평가받았다.


보건복지부와 질병관리본부는 신임 사업단장을 중심으로 7월 전까지 사업단 운영체계 등을 신속히 구성·완료한다는 방침이다.

 

사업단은 효율적인 민-관 협업, 기초-임상 연계를 위해, 질병관리본부 공공백신개발지원센터(’20.10월 준공예정)의 민간지원 기반시설(인프라)을 적극 활용하고, 국가 감염병연구 통제탑(컨트롤타워)인 국가바이러스·감염병연구소(‘20년 설립운영 기본계획 수립)와 협력하여 국내 감염병 대응을 위한 보건안보 체계 구축의 한 축으로 역할을 담당할 예정이다. 
    
질병관리본부 국립보건연구원 김성순 감염병연구센터장은 “올해 출범할 사업단이 신종감염병, 필수예방접종 백신 개발을 위한 기초 연구가 실용화로 연계되는 가교 역할을 할 뿐만 아니라 코로나19 대응 백신 개발에 속도를 더할 것“이라고 전했다.

박진이 20/04/06 [00:29] 수정 삭제  
  질병관리 본부의 노력으로 인해 코로나19를 잘 버틸 수 있습니다. 항상 국민들을 위해 힘 써주셔서 감사합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