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원자력병원 직원들 18년 째 저소득층 암 환자 지원

직원 십시일반 기부로 환자 치료비 보태

윤병기 기자 | 기사입력 2020/04/02 [10:39]

원자력병원 직원들 18년 째 저소득층 암 환자 지원

직원 십시일반 기부로 환자 치료비 보태

윤병기 기자 | 입력 : 2020/04/02 [10:39]

【후생신보】 원자력병원(병원장 홍영준)은 직원 기부금을 재원으로 하는 저소득층 암 환자 치료비 지원 사업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올해로 18년 째 원자력병원 직원들은 매달 일정액을 환자 치료비로기부해 왔으며, 작년 19명의 암환자들에게 1,900만원을 지원했고, 올해는 총 4,500만원의 치료비를 지원할 예정이다.

 

치료비 신청방법은 환자가 해당 진료과 의료진과 상담 후 병원 내 사회복지실에 신청하면 접수된 대상자 심사를 거쳐 지원받을 수 있다.

 

홍영준 병원장은 “직원후원을 비롯한 민간후원, 공적후원 등 다양한 후원체계를 구축하여 의료취약계층이 경제적인 어려움으로 치료를 포기하지 않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원자력병원은 공공의료기관으로서 매년 여러 후원단체와 함께 암환자 의료복지 지원사업을 펼치고 있으며, 작년에는 한국원자력협력재단과 사회공헌 프로그램‘희망의 날개’사업 업무협력 양해각서를 체결하고 저소득층 암환자 지원을 이어오고 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