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젬백스, ‘GV1001’ 위해 어벤져스팀 꾸려

자문위원에 4명 세계적 석학 대거 영입…경험, 노하우 활용 계획

문영중 기자 | 기사입력 2020/03/12 [12:02]

젬백스, ‘GV1001’ 위해 어벤져스팀 꾸려

자문위원에 4명 세계적 석학 대거 영입…경험, 노하우 활용 계획

문영중 기자 | 입력 : 2020/03/12 [12:02]

【후생신보】젬백스가 알츠하이머병 치료제 GV1001의 성공을 위해 최강의 어벤져스팀을 꾸려, 출범시켰다. 첫 자문회의는 내달 진행 예정이다.

 

젬백스앤카엘(082270, 이하 젬백스)은 알츠하이머병 분야 세계적인 석학이 대거 포진된 글로벌 자문위원단을 구성, 오는 4월 17일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첫 회의를 진행한다고 12일 밝혔다.

 

자문위원회는 ▲미국 클리블랜드 클리닉 루 루보 뇌건강센터 제프리 커밍스 명예교수 ▲미국 버틀러 병원 기억 노화 센터장 및 신경과 스테픈 살로웨이 교수 ▲네덜란드 암스테르담 자유대학 알츠하이머 센터장 필립 쉘튼 교수 ▲프랑스 파리 소르본 대학 살페트리에 병원 기억 알츠하이머 센터장 브르노 뒤부아 교수 등이 참여하고 있다.

 

알츠하이머병 연구 및 치료에서 세계적인 석학들로 손꼽히는 이들이 함께하는 자문위원회에서는 ▲알츠하이머병을 포함한 퇴행성 신경계 질환에 대한 GV1001의 기전 연구 ▲미국 알츠하이머병 임상시험에 대한 세부 실행방안 ▲그 외 글로벌 신약개발 등에 대한 깊이 있는 논의가 진행될 예정이다.

 

젬백스는 자문위원 회의를 통해 도출되는 내용은 앞으로의 신약 개발과정과 진행하고 있는 글로벌 임상시험 전반에 적극적으로 반영해 가겠다는 방침이다.

 

젬백스 관계자는 “글로벌 빅 파마조차 난항을 거듭하고 있는 알츠하이머병 치료제 개발에 나서고 있는 회사 입장에서 세계적인 석학들을 자문위원으로 영입했다는 것은 매우 이례적이고 고무적인 일”이라며, “자문위원들의 경험과 노하우를 적극적으로 활용해 국내외에서 진행하는 알츠하이머병 임상시험이 더욱 원활히 진행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다”라고 밝혔다.

 

한편, 젬백스는 코로나19(COVID-19) 확산으로 인해 국제학술대회 일정이 잇따라 취소 또는 연기되면서 알츠하이머병 국내 2상 임상시험의 전체 결과는 유수의 학술지를 통해 논문을 발표하는 쪽으로 가닥을 잡았다.

 

현재 젬백스는 알츠하이머병 치료제 국내 2상 임상시험의 결과 분석을 마무리한 후, 올해 상반기 국내 3상 임상시험 및 미국 임상시험을 본격적으로 시작한다는 계획이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