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부광 레보비르, 코로나19 치료제와 효과 유사 확인

문영중 기자 | 기사입력 2020/03/10 [15:34]

부광 레보비르, 코로나19 치료제와 효과 유사 확인

문영중 기자 | 입력 : 2020/03/10 [15:34]

【후생신보】 부광약품은 ‘레보비르’(성분명 : 클레부딘)가 시험관내 시험(in vitro)에서 코로나 19 치료에 사용 중인 칼레트라와 유사한 결과를 나타내 특허를 출원했다고 10일 밝혔다.

 

양성 대조군으로 현재 코로나19 치료제로 사용하고 있는 칼레트라 주성분을 사용했는데 칼레트라와의 억제능과 비교시 플라크 감소 시험과 RT-PCR(Real-Time PCR) 검사에서 유사한 정도의 억제 정도를 보였다.

 

클레부딘은 부광약품이 개발한 항바이러스제로 전세계 4번째, 아시아에서는 처음으로 B형간염 바이러스에 대한 치료제로 발매된 바 있다. 클레부딘은 핵산유사체로 바이러스 유전물질의 복제를 억제하는 기전을 가지고 있다.

 

아직 코로나바이러스에서 클레부딘이 어떻게 코로나19 바이러스 감염을 억제하는지에 대한 기전은 확실치 않다. 하지만 칼레트라는 에이즈 치료제로 사용되던 약제이며 코로나19 치료제로 개발중인 렘데시비르의 경우도 에볼라 바이러스에 대해 개발되던 성분으로 바이러스 유전물질 복제를 억제하는 핵산유사체이다.

 

기존 발매된 약제를 대상으로 개발할 경우 기간이 오래 걸리는 독성 등의 안전성 데이터를 이미 확보하고 있어 기간을 단축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부광약품 관계자는 “이 결과를 기반으로 식약처와 임상시험 등 향후 개발 계획에 대해 논의할 계획임”을 밝혔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부광약품, 클레부딘, 코로나19, 항바이러스제, 레보비르, 칼레트라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