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유한양행, 신약개발 파이프라인 확장 박차

항암․대사질환 넘어 아임뉴런과 공동 연구 통해 뇌질환 분야로까지 확대

문영중 기자 | 기사입력 2020/02/19 [16:29]

유한양행, 신약개발 파이프라인 확장 박차

항암․대사질환 넘어 아임뉴런과 공동 연구 통해 뇌질환 분야로까지 확대

문영중 기자 | 입력 : 2020/02/19 [16:29]

【후생신보】 유한이 항암, 대사에 이어 뇌질환으로까지 신약개발 파이프라인 확장에 나섰다.

 

유한양행(대표이사 이정희)은 연구소 기업 아임뉴런 바이오사이언스의 ‘뇌혈관 장벽(BBB) 투과 약물전달 플랫폼 기술’을 이용한 3개의 뇌암, 뇌질환 분야 프로그램 공동연구를 진행한다고 19일 밝혔다.

 

유한은 그동안 항암과 대사질환 관련 신약개발에 집중해 왔다. 하지만 이번 공동연구로 뇌질환 분야로까지 신약개발 범위를 확대할 수 있게 됐다.

 

아임뉴런은 작년 4월 성균관대 교수진과 유한양행 출신 김한주 대표가 설립한 연구소 기업으로, 유한양행은 지난 7월 60억 원의 전략적 투자를 진행한 바 있다. 아임뉴런은 약물전달 플랫폼 이외에도 약물의 뇌혈관 장벽 투과성을 정량 측정할 수 있는 ‘생체내(in vivo) 라이브 이미지 기술’ 등을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공동연구 계약에 따라, 아임뉴런은 계약금(12억)과 특정 성과 달성시 마일스톤 대금 (총 525억 원)을 수령하게 되며, 유한양행은 전세계 독점적 전용 실시권을 가지게 된다. 아울러, 양사는 다양한 뇌질환 영역에 대한 신약 파이프라인을 강화할 것으로 예측된다.

 

유한양행 대표이사 이정희 사장은 “아임뉴런 바이오사이언스의 혁신적인 기초의과학 기술을 통해 유한양행이 새로운 질환 영역인 뇌질환 부문에 진출해 시장을 주도하는 혁신적인 신약을 개발하게 될 것으로 생각하고, 앞으로도 유한양행은 개방형 혁신을 통한 다양한 질환의 파이프라인 강화에 노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아임뉴런 대표이사 김한주 대표는 “지난해 창업과 투자유치 이후로 뇌혈관장벽 약물투과 플랫폼기술을 성숙시키는데 집중해 왔으며, 본 공동연구 과제들의 성공적인 진행과 더불어 글로벌 수준의 기초의과학을 바탕으로 하는 신약개발 연구소 기업으로 한층 더 성장해 나가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유한양행, 아임뉴런, 이정희, 김한주, 대표,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