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김승희 의원 "코로나 19 최악 사태 대비해야"

감염병 위기 '심각' 격상 및 중국인 입국 금지 요구

윤병기 기자 | 기사입력 2020/02/19 [13:20]

김승희 의원 "코로나 19 최악 사태 대비해야"

감염병 위기 '심각' 격상 및 중국인 입국 금지 요구

윤병기 기자 | 입력 : 2020/02/19 [13:20]

【후생신보】 코로나 19 사태가 어디를 향할지 아무도 모릅니다. 최악의 상태에 대비한 비상한 각오의 준비만이 이번 코로나 19 사태를 극복할 수 있습니다.

 

국회의원 김승희(미래통합당·보건복지위원회 간사)19일 오전 1140분에 국회 정론관에서 신상진 의원과 함께 코로나 19 사태와 관련해 정부와 여당에 인식 변화 및 대책 마련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진행했다.

 

김승희 의원은 오늘 아침 국내 15명의 확진자가 무더기로 발생했다해외 방문 이력도 없고 확진자 접촉 이력도 없는 확진자들이 대규모로 발생하면서 누차 우려해왔던 지역사회 전파가 현실화 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또한 김 의원은 코로나 19 최악의 상태에 대비한 비상한 각오의 준비만이 이번 코로나 19 사태를 극복할 수 있다감염병 위기 단계를 경계에서 심각단계로 당장 격상의 타이밍을 더 이상 놓쳐서는 안된다고 강조했다..

 

김승희 의원은 중국 전역 입국 금지는 가장 먼저 시행되었어야 할 조치였다여당은 우한폐렴 비상사태 종료시까지 중국인 및 중국입국 외국인의 입국금지 촉구 결의안국회 처리에 즉각 응해주시기 바란다고 밝혔다.

 

또한 김 의원은 국내 중국인 유학생 5만여 명이 앞으로 추가로 대거 입국할 예정이며,이미 입국한 2만여 명의 중국인 유학생들도 대학의 자율적 조치만으로는 역부족인 것이 확인되고 있으며 사실상 통제 불능 상황에 놓여있다중국인 유학생에 대한 책임을 대학에 떠넘기지 말고 구체적인 방역당국의 철저한 대책마련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김승희 의원은 문재인 대통령과 여당에게 다시 한번 촉구한다더 이상 코로나 19의 심각성을 외면하거나 축소하지 말고 더 적극적인 조처를 조속히 시행 할 것을 요구한다고 밝혔다.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