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적극적인 혈압·혈당 관리, 치매 예방에 도움

분당차병원 김문종 교수팀, 대사증후군 개선으로 발생 위험 감소 확인

이상철 기자 | 기사입력 2020/02/18 [10:04]

적극적인 혈압·혈당 관리, 치매 예방에 도움

분당차병원 김문종 교수팀, 대사증후군 개선으로 발생 위험 감소 확인

이상철 기자 | 입력 : 2020/02/18 [10:04]

▲ 김문종 교수

【후생신보】  혈압과 혈당을 적극적으로 관리하면 치매 예방에 도움이 되는 것으로 밝혀졌다.

 

차의과학대 분당차병원 가정의학과 김문종 교수팀(이지은, 삼성서울병원 신동욱)이 대사증후군의 개선으로 치매 발생 위험을 감소시킬 수 있다는 연구결과를 해외 유수 학술지인 ‘임상의학지 (Journal of Clinical Medicine, IF 5.69)’ 최신호에 게재했다.

 

김 교수팀은 국민건강보험공단 자료를 바탕으로 2009~2010년과 2011~2012년 두 번의 건강검진을 받은 40세 이상 성인 410만명을 대상으로 치매 진단 및 투약력을 바탕으로 대사증후군 및 혈압, 혈당 등 구성요소 조절에 따른 치매 위험도를 분석했다.

 

연구 결과, 혈압이 지속적으로 높은 그룹에서는 두 번의 검진에서 정상인 그룹에 비해 치매 발생 위험이 16% 증가했지만 관리된 그룹(수축기 혈압 130mmHg 미만, 이완기 혈압 85mmHg 미만)은 두 번째 검진에서 치매 발생 위험이 13%만 증가했다.

 

또한 혈당이 지속적으로 높은 그룹의 치매 위험은 27% 증가했으며 정상화(100㎎/㎗ 미만)된 그룹은 5% 증가했다.

 

이와함께 대사증후군이 지속된 그룹의 치매발생 위험도는 18% 증가한 반면, 대사증후군이 없어진 그룹은 12%로 치매 위험도가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김문종 교수는 “이번 연구를 통해 치매 예방을 위해 대사증후군의 개선, 특히 혈압과 혈당의 관리가 중요하다는 점을 확인했다”며 “현재 의학기술로는 치매 진행을 막지 못하기 때문에 치매 예방을 위한 적극적인 노력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또한 이지은 교수는 “건강한 식단과 충분한 운동 등 적극적인 생활습관의 개선을 위한 노력이 치매 발생 위험도를 낮출 수 있다”며 “대사증후군을 가지고 있는 환자라면 적극적인 건강관리를 통해 치매를 예방하기 위한 노력을 기울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대사증후군은 여러 만성질환이 동시에 나타나는 상태로 고혈압, 고혈당, 복부비만, 고중성지방혈증, 낮은 고밀도콜레스테롤 중 3가지 이상의 요소를 한 개인이 가지고 있는 것을 말한다.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