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17번 환자가 퇴원하며 명지병원에 남긴 감사의 이메일 한 통

퇴원할 때 환한 미소만큼이나 훈훈한 감사의 편지

윤병기 기자 | 기사입력 2020/02/13 [09:22]

17번 환자가 퇴원하며 명지병원에 남긴 감사의 이메일 한 통

퇴원할 때 환한 미소만큼이나 훈훈한 감사의 편지

윤병기 기자 | 입력 : 2020/02/13 [09:22]

【후생신보】 “독한 독감을 앓은 것 같습니다. 다른 환자 분들도 하루빨리 완치되어 퇴원하셨으면 좋겠습니다.”

 

환한 미소로 소감을 밝히며 12일 명지병원에서 퇴원한 17번 환자였던 서**씨가 퇴원 전 명지병원 의료진에게 남긴 편지가 잔잔한 감동을 안겨주고 있다.

 

퇴원 당일, “오늘 오후에 퇴원하게 될 것 같다”는 말을 간호사들에게 전해들은 17번 환자는 입원할 때 가져 온 노트북으로 의료진들에게 메일 한 통을 보냈다.

 

입원했던 병동 간호팀장의 메일로 ‘명지병원에게 드리는 감사편지’라는 제목의 이메일에는 본인을 치료한 주치의를 비롯하여 담당의사, 병동의 모든 간호사, X-ray 기사의 이름까지도 실명으로 적어 내려갔다. 이메일을 쓰기 전 전화로 의료진의 이름을 다 알려달라고 요청해서 알려줬다는 것이 병동 간호팀장의 귀띔이다.

 

서 씨는 불안한 마음으로 명지병원에 도착 한 순간부터 “매우 따듯하다”는 인상을 받았다며 첫 대면한 교수님께서 건넨 위로의 말 한마디에 가장 기억에 남는다고 했다.

 

이어 주치의부터 모든 의료진의 이름과 자신에게 베풀어준 친절을 기억하며 정성스럽게 감사의 표현을 써내려갔다.

 

또 “제 방에 올 때 마다 한 분 한 분 성함을 부르며 감사의 말씀을 드리고 싶었으나, 사실은 다들 보호복을 입고 계셔서 제가 알아보기가 너무 힘들었다”고도 했다.

 

특히 세면대 막힌 것도 직접 뚫어주고, 병실에 올 때마다 가벼운 대화로 달래주고, 병원 내 음악동호회(사실은 예술치유센터음악치료사)에서 음압병동을 찾아와 자신을 위한 연주회를 열어 준 것이 기억에 남는다고 했다. “비록 화상전화를 통해 연주회에 참석했지만 좁은 병실에 격리되어 일주일 이상 있었던 저에게는 정말 큰 힘이 되었습니다.”

 

또 첫인상과 같이 마지막 인상도 한 결 같이 좋았다는 서 씨는 퇴원 교통편과 이동 동선까지도 하나하나 챙겨주신 대외협력실장에게도 감사의 인사를 잊지 않았다.

 

편지를 맺으며 “마음속까지 따뜻한 명지병원이 있었기에 정신적으로나 육체적으로 건강하게 퇴원 할 수 있었다”며 “항상 명지병원 응원하겠다”고 전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