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임상병리사, 신종 코로나 진단 첨병역할 최선

비상대책회의 개최, 임상유전검사·임상미생물검사학회 등과 모든 역량 집중

이상철 기자 | 기사입력 2020/02/10 [14:39]

임상병리사, 신종 코로나 진단 첨병역할 최선

비상대책회의 개최, 임상유전검사·임상미생물검사학회 등과 모든 역량 집중

이상철 기자 | 입력 : 2020/02/10 [14:39]

【후생신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병이 전 세계를 공포로 몰아넣고 있는 가운데 임상병리사가 신종 코로나 진단에 첨병 역할을 하고 있다.

 

(사)대한임상병리사협회(회장 장인호)는 지난 6일 협회 회관 대회의실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병 비상대책회의를 개최했다.

 

임상병리사협회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 유무를 검사하는 지침∙예방 등을 조기 진단하는데 감염관리위원회, 임상유전검사학회, 임상미생물검사학회 등과 함께 협회의 모든 역량을 집중하고 있다.

특히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을 6시간 만에 진단하는 신속검사 진단시약(RT-PCR)에 대해 정부에서 신속 승인함에 따라 지난 7일부터 검사센터 및 민간 50여개 기관을 포함한 전국 의료기관 진단검사실에서는 임상병리사가 본격적으로 검사를 시행하고 있다.

 

현재 의료기관 현장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유전자 검사를 전문으로 시행하는 임상병리사들은 대한진단검사의학회에서 주관하는 코로나바이러스 전문교육, 대한임상검사정도관리협회에서 주관하는 신빙도 조사(검사에 대한 사전 시험평가)를 완료함으로써 검사에 필요한 실무대응 준비를 마쳤다.

 

한편 장인호 회장은 “국가적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병 재난을 이겨내야 하는 엄중한 상황에서 각 의료기관의 확진검사를 시행하는 임상병리사 회원들은 신속하고 정확하게 검사하는 데 최선을 다해주기를 바란다”며 “임상병리사 회원들이 검사 과정에서 바이러스에 직접 노출되는 만큼, 불의의 감염으로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감염예방 지침을 철저히 준수하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