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한미약품, 지난해 1.1조 매출 달성

R&D에 매출 대비 19% 투자…4년만에 영업이익 1,000억 돌파

문영중 기자 | 기사입력 2020/02/10 [11:26]

한미약품, 지난해 1.1조 매출 달성

R&D에 매출 대비 19% 투자…4년만에 영업이익 1,000억 돌파

문영중 기자 | 입력 : 2020/02/10 [11:26]

 【후생신보】 한미약품(대표이사 우종수·권세창)이 국내외 경기침체 기조에도 불구하고 작년 매출 1조1136억 원, 영업이익 1039억 원, 순이익 639억 원의 호실적을 달성했다. 2015년 대규모 기술수출 이후 영업이익이 1,000억 원을 돌파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한미약품은 지난 7일 이 같은 내용의 연결기준 잠정 실적을 공시했다.

 

공시에 따르면 한미의 매출은 전년대비 9.6%, 영업이익은 24.3% 그리고, 순이익은 86.8% 각각 증가했다. 특히 R&D에는 국내 제약∙바이오 기업 중 최고 수준인 2,098억 원(매출대비 18.8%)이 투자됐다.

 

한미의 이같은 성과는 차별화된 제품 기반의 근거중심 마케팅을 통해 일군 전문의약품 매출의 확대와 중국 현지법인 북경한미약품의 지속적 성장에 기인한다.

 

먼저, 아모잘탄패밀리(고혈압치료복합신약, 유비스트 기준 981억원), 로수젯(고지혈증치료복합신약, 773억원), 에소메졸(역류성식도염치료 개량신약, 342억원) 등 차별화된 제품들이 큰 폭으로 성장했다.

 

또 북경한미약품 작년 매출은 전년대비 11.5% 성장한 2,544억 원, 영업이익은 436억 원, 순이익은 374억 원을 각각 달성했다. 영업이익과 순이익은 전년대비 각각 1.4%, 1.1% 증가했다.

 

원료의약품 전문기업 한미정밀화학도 큰 폭의 실적 개선에 성공했다. 한미정밀화학은 전년대비 29.3% 증가한 1,103억 원의 매출을 달성했으며, 영업이익과 순이익은 각각 86억원과 57억원을 기록하며 흑자 전환했다.

 

한미약품 대표이사 우종수 사장은 “국내외 경기 침체 기조에도 불구하고 한미만의 차별화된 자체 개발 제품을 토대로 안정적 성장 기조를 이어가고 있다”며 “이 같은 안정적 실적이 혁신신약 파이프라인의 순조로운 개발을 탄탄히 뒷받침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우 사장은 “한미약품은 혁신 기반의 지속가능한 성장을 통해 제약강국을 향한 도전에 박차를 가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한미약품그룹 지주회사인 한미사이언스는 연결회계 기준으로 작년 한해 8,166억 원의 매출과 380억 원의 영업이익, 307억 원의 순이익을 달성했다. 이는 전년대비 각각 15.3%, 45.3%, 70.6% 증가한 수치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