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전파 속도 메르스에 비해 빠른 편

8일 현재 24명 확진 620명 검사 진행중

윤병기 기자 | 기사입력 2020/02/08 [14:35]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전파 속도 메르스에 비해 빠른 편

8일 현재 24명 확진 620명 검사 진행중

윤병기 기자 | 입력 : 2020/02/08 [14:35]

【후생신보】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본부장 정은경)는 ‘20년 2월 8일 오전 09시 현재, 누적 1,701명의 의사환자 신고가 있었으며, 이 중 추가 확진 환자는 없이 누적 24명 확진, 1,057명은 검사결과 음성, 620명은 검사가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확진자의 접촉자는 총 1,420명(1,090명 격리)으로 이 중 9명이 환자로 확진됐다.

 

질병관리본부는 현재까지 진행된 16번째 및 17번째, 19번째 환자에  대한 역학조사 경과도 발표했다.

 

16번째 확진자(42세 여자, 한국인)의 접촉자는 현재까지 362명이 확인되었으며, 이 중 가족 2명이 확진(18번째, 22번째 환자) 되었으며, 나머지 접촉자에 대해서는 자가격리 등 조치 중이다.

  

2월 5일 당시 병원에 체류 중이던 직원(46명), 입원환자, 보호자, 간병인 등 134명에 대해서는 16번째 확진자와 접촉 여부에 관계없이 검사를 실시하였고, 모두 음성으로 확인되었다.

 

확진자 접촉력이 있었던 직원들은 현재 격리조치 중으로 증상 발생 여부 모니터링 결과에 따라 검사를 시행할 예정이다.

 

17번째, 19번째 확진자는 싱가포르 보건당국과 공조 하에 확인한 결과, 두 환자 모두 싱가포르 그랜드 하얏트 호텔에서 개최 되었던 한 민간 회사의 비즈니스 미팅(109명 참석, 이 중 외국인이 94명으로 모두 출국 상태)과 연관되어 있다고 밝혔다. 

 

이 중 싱가포르 거주자 15명 중 4명의 의심환자가 발생하였고, 이 중 1명이 2월 6일 확진(27세 남자, 싱가포르 국적)되었으며,  미팅 당시 중국 후베이성 거주자를 포함한 중국인 참석자들이 있었음을 확인했다.


중앙방역대책본부 정은경 본부장은 “중국 춘절 휴가 연장조치가 2월 9일 부로 종료되고, 2월 10일부터 귀향 행렬이 예정되어 있어, 중국 내 지역 확산 여부를 예의주시하고 있다.”라고 밝히고, “향후 1~2주간은 우한시 외 중국 다른 지역으로부터의 유입 가능성 등에 주목하며 방역조치를 집중할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또한, 전날 이뤄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중앙임상 TF’의 발표를 통해 확인된 바와 같이, 발생 초기에 비해 경증환자 발견 증가로 전체적인 치명률은 지속적으로 감소하고 있으며, 특히 중국 내에서도 후베이성(3.1%)과 후베이성 이외 지역(0.16%) 치명률이 확연히 차이가 난다고 밝혔다.

 

우리나라의 경우 초기 방역단계에서 경증인 환자들을 신속하게 조치하여, 아직까지 인공호흡기를 사용할 만큼 중증까지 진행한 환자들이 없으며, 다만 전파 속도는 과거 메르스에 비해 빠른 편이라고 언급한 점에 주목했다.

 

이에 따라, 어제부터 시작된 민간의료기관 검사 확대를 통해 의료기관에서 신속하게 진단하고, 접촉자 노출을 최소화함으로써 향후 지역사회 확산 억제를 위한 노력을 지속하겠다고 밝혔다. 
  
검사 기관 확대로 의사환자 신고 건수는 전일 대비 2~3배(2월 7일 (+)244, 2월 8일 (+)571) 증가했으나 추가 확진 환자는 아직 보고되지 않았다.
 

다만, 아직 일선 의료기관에서 검사를 시작하는 초기이므로,  결과를 받아보기까지 다소 시간이 걸릴 수 있으며, 결과를 기다리는 동안은 외출을 삼가고 타인과의 접촉은 자제하며 집안에서 휴식을 취하며 대기하는 것이 좋다고 권고했다.

 

아울러, 일부 학교나 회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검사 시행을 권유하고 출석 등을 위해 검사 결과가 음성임을 입증하는 증명서 제출을 요구하는 사례가 발생하고 있다며, 이러한 조치들은 자제해 달라고 당부했다.

 

단지 학교 출석이나 회사 출근의 행정적 승인을 위해 접촉력도, 증상도 없는 사람에게 불필요한 검사 및 증명서를 요구하는 행위는 방역적·의학적 측면에서 의미가 없으며, 오히려 검사가 꼭 필요한 환자들의 검사가 지연되므로 이러한 행위는 삼가달라고 요청했다.

 

질병관리본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의 제거를 위해 현장에서 활용할 수 있는 표준 소독지침도 배포했다.


코로나바이러스가 대기 중에 노출되면 수 시간 내 사멸하며, 바이러스에 노출된 표면을 깨끗이 소독하면 사실상 감염 가능성은 없다. 이에 따라, 확진 환자 노출 장소는 통상 소독을 실시한 후 다음날 까지 사용을 금지하고 있다.

 

이는, 소독이 제대로 이루어지면 바이러스는 사실상 소독 당일 사멸하게 되나, 소독제 사용에 따른 위해 가능성, 잔류 약제 냄새 등을 고려한 조치이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국민들의 관심과 협조 속에 현재까지 감염병 확산을 최대한 억제하고 있다며, 기본적인 감염병 예방 수칙 준수를 재차 강조했다. 

 

손씻기, 기침 예절 준수 등 개인 위생을 철저히 하면서, 발열 또는 호흡기 증상(기침, 인후통, 호흡곤란 등) 발현 여부를 스스로 면밀히 관찰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특히, 의료기관에서 발생할 경우 유행이 빠르게 확산될 가능성이 높아지는 만큼, 각 의료기관이 실시하고 있는 면회객 제한 등 감염관리 조치에도 적극 협조해 줄 것을 거듭 당부했다.
  
중국을 방문한 후 14일 이내 발열 또는 호흡기 증상이 발생하는 경우 선별진료소가 있는 의료 기관*을 방문하거나, 관할 보건소, 지역 콜센터 (☎지역번호 +120) 또는 질병관리본부 상담센터(1339)로 상담해 줄 것 또한 당부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