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시흥시화병원,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예방 및 확산 방지 총력

지역 주민의 건강과 안전 책임

윤병기 기자 | 기사입력 2020/01/29 [17:03]

시흥시화병원,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예방 및 확산 방지 총력

지역 주민의 건강과 안전 책임

윤병기 기자 | 입력 : 2020/01/29 [17:03]

【후생신보】 시흥시화병원(이사장 최병철)이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중국 우한 폐렴) 예방 및 확산 방지를 위해 보호자 1인 외에 면회를 엄격히 제한하고, 의심 환자를 조기에 진료 및 분류하는 선별대기실을 설치했다고 밝혔다.

 


지난 28일에는 임병택 시흥시장과 박명희 시흥시 보건소장이 시흥시화병원을 방문하여 응급실 앞 선별대기실을 돌아보고 2개의 출입문에 구비된 마스크와 손 세정제 등을 살피는 등 감염병 예방에 만전을 기하고 있는 의료진과 직원들을 격려했다.

 

이날 시흥시화병원 최창균 병원장은 ”병원은 한정된 공간에 면역력이 약한 환자들이 밀집되어 있는 곳이다. 해외여행 후 14일 이내 발열과 호흡기 증상(기침, 호흡곤란)이 발생했다면 의료기관 방문 전 반드시 질병관리본부(☎1339) 또는 관할 보건소와 상담해야 한다.“라고 당부하며 ”선제적 감염병 대응으로 지역 주민의 건강과 안전을 책임지는 시흥 대표 의료기관으로써의 책임을 다하겠다.“라고 전했다.

 

한편 시흥시화병원은 지난 2015년 전국을 혼란으로 몰아넣은 메르스(중동호흡기증후군·MERS) 사태에도 신속하고 정확한 감염관리 시행으로 시흥시장으로부터 메르스 대응 유공자 표창을 수여받은 바 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