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불법 의료광고, 의료계와 함께 점검한다

복지부, 겨울방학, 설 연휴 맞아 불법 의료광고 집중 점검

윤병기 기자 | 기사입력 2020/01/17 [16:17]

불법 의료광고, 의료계와 함께 점검한다

복지부, 겨울방학, 설 연휴 맞아 불법 의료광고 집중 점검

윤병기 기자 | 입력 : 2020/01/17 [16:17]

【후생신보】 보건복지부(장관 박능후)와 의료광고 자율심의기구는 겨울방학, 설 연휴를 맞아 청소년 및 학생 등을 대상으로 하는 불법 의료광고의 소비자피해 예방을 위해, 성형‧미용 관련 거짓·과장광고, 과도한 유인성 광고 등을 집중 점검한다.

 

이번 불법 의료광고 점검(모니터링)은 청소년 및 학생 등의 접근성이 높은 온라인(인터넷, SNS 등) 의료광고를 중심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특히, 미용 성형 및 시술 체험담 형식을 활용한 의료광고는 소비자가 치료효과를 잘못 인식하게 만들 우려가 크고, 청소년 등에 미치는  영향이 크다는 점에서 더욱 큰 경각심이 요구된다.

 

불법 의료광고 점검에서 의료법 위반 소지가 있는 것으로 확인된   의료기관 등은 관할 보건소를 통한 행정처분 및 형사고발 등의 조치를 할 계획이다.

 

 ◆ 모니터링 절차

  ○ 모니터링 실시(의료광고 자율심의기구) → 위법 의료광고 확인(복지부) → 시정권고 (의료광고 자율심의기구)및 관할 지자체별로 행정처분 등 요청(복지부)

 

 ◆ 처벌(분) 기준

  ○ (환자 유인·알선) 3년 이하의 징역 또는 3,000만 원 이하의 벌금 및 의료인 자격정지 2개월
  ○ (거짓·과장 광고) 1년 이하의 징역 또는 1,000만 원 이하의 벌금 및 의료기관 업무정지 1∼2개월

 

 ◆ 의료광고의 금지사항(의료법 제56조)

  ○ 거짓된 내용을 표시하거나 객관적인 사실을 과장하는 내용의 광고
  ○ 치료효과를 오인하게 할 우려가 있는 내용의 광고
  ○ 법적 근거가 없는 자격이나 명칭을 표방하는 내용의 광고
  ○ 심의받은 내용과 다른 내용의 광고 등


보건복지부 정경실 보건의료정책과장은 “의료광고를 실시하거나 할 예정인 의료기관은 위반소지가 없도록 주의하고, 소비자도 의료기관 이용에 앞서 치료효과가 과장된 광고 등 부적절한 광고에 현혹되지 않도록 주의하여야 한다”고 당부했다.

 

대한치과의사협회 김종수 의료광고심의위원회위원장(의료광고기준조정심의위원회위원장)은 “이번 점검을 포함해 보다 체계적으로 의료광고 모니터링을 실시하여 무분별한 의료광고로 인한 소비자 피해를 예방하고, 건전한 의료광고 시장질서 확립에도 기여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해 나가겠다” 고 전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