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김태희 원장의 간암 이야기 (53)

하이푸와 온열치료의 장단점 비교
항암제 등 병용하면 하이푸 치료는 긍정적

윤병기 기자 | 기사입력 2020/01/13 [10:41]

김태희 원장의 간암 이야기 (53)

하이푸와 온열치료의 장단점 비교
항암제 등 병용하면 하이푸 치료는 긍정적

윤병기 기자 | 입력 : 2020/01/13 [10:41]

【후생신보】 온열치료기와 하이푸는 모두 열을 이용한 것이다 보니까 두 가지를 혼동하거나 비슷하다고 생각하는 오해도 있다.

 

그러나 두 가지는 기본적인 목적과 물리력 자체가 다르다. 하이푸는 초점을 얼마나 작게 만드느냐, 얼마나 집속을 잘하느냐가 관건이고, 온열치료기는 집속이 아니라 구획이 중요하다.

 

암 환자를 위한 병원들은 큰 병원이든 작은 의원이든 각자 기대하는 시설을 갖추고 다른 치료법을 구비한 채 환자를 기다린다.

 

따라서 환자들은 한 병원에서 모든 정보를 다 얻을 수 없다. 결국엔 환자들이 알아서 자신에게 맞는 방법을 찾아가는 수밖에 없는 것이 현 실정이다.

 

온열치료기가 보조 수단인데 비해 하이푸는 적극적인 치료 수단으로 활용해 볼 수 있는 여지가 있다. 그리고 온열치료는 오랫동안 치료를 해야 되는 단점이 있다. 적어도 하루에 한 시간 이상 치료하면서 6주 이상 치료해야 한다. 방사선 치료는 10분 걸리는 것과 비교하면 큰 차이가 난다. 하이푸는 1회 시술이 원칙이다.

 

만일 하이푸가 대학병원에 도입된다면 단독치료 쪽으로 활개를 펼 것으로 예상된다. 암이 많이 진행되지 않은 환자들에게 수술에 버금가는 치료로서 효과를 볼 수 있을 것이다. 현재 나를 찾아오는 환자들은 수술이나 항암, 방사선 치료를 다 해보고 막판에 오거나 아니면 “수술이 싫어요” 하는 사람들이기 때문에 하이푸 단독 치료로는 해볼 게 많이 없다.

 

내가 추구하는 4기 암 치료는 완치 치료가 아니라 완벽한 관리를 추구하는 것이기 때문에 새로운 치료법이라는 큰 기대감을 품고 온 환자와 보호자들에게 현실적인 목표를 가지자는 이야기부터 할 수밖에 없다. 현실적인 치료 목표를 가진다면 하이푸는 최고치로 치료 효과를 만들어볼 수 있는 수단이 될 수 있다.

 

그동안의 임상에서 하이푸는 4기 암 환자들한테 통증을 없애주는 것으로서 다른 어떤 치료보다도 효과가 있었다. 항암제나 동맥내 항암 치료, 면역세포치료 등을 병행하면 더 좋은 결과를 만들 수 있었다. 치료 전후가 굉장히 드라마틱하게 바뀐 사례도 꽤 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간암이야기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