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소아암 어린이들이 모두 행복해지는 그날까지”

서울시의사회, 자선 락 페스티벌 성금 백혈병어린이재단에 기부

이상철 기자 | 기사입력 2020/01/10 [09:18]

“소아암 어린이들이 모두 행복해지는 그날까지”

서울시의사회, 자선 락 페스티벌 성금 백혈병어린이재단에 기부

이상철 기자 | 입력 : 2020/01/10 [09:18]

【후생신보】  서울시의사회가 자선 락 페스티벌에서 모은 성금을 백혈병어린이재단에 기부하는 등 사회적 책임 실천에 노력하고 있다.

 

서울특별시의사회(회장 박홍준)은 지난 9일 한국백혈병어린이재단을 방문하고 ‘2019 SMA 자선 락페스티벌’에서 모은 성금과 수상자들이 자발적으로 기부한 수상금 258만원을 서선원 사무총장에 전달했다.

박홍준 회장을 대신해 성금을 전달한 김성배 총무이사는 “서울시의사회가 지난해 처음으로 기획해 성황리에 마친 문화행사의 여운이 고귀한 뜻으로 마무리하게 되어 묵직한 감동으로 밀려 온다”며 “올해도 의사·의대생들이 즐겁게 판을 벌릴 수 있는 락 페스티벌을 더욱 멋지게 준비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의사들의 많은 선행이 잘 알려지지 않아 안타깝지만 ‘외국인 근로자 나눔진료’ 등을 실천하고 있는 서울시의사회가 ‘노블레스 오빌리주’를 선도하겠다”고 강조했다.

 

또한 전성훈 법제이사(변호사)도 “법조인 밴드 소울바이트가 7년째 후원하고 있는 백혈병어린이재단에 서울시의사회도 같이 동참하게 되어 매우 기쁘다”며 “백혈병어린이재단이 최초 의사들의 참여로 이루어진 만큼 서울시의사회의 지원이 더욱 더 큰 의미가 있다”고 강조했다.

 

이에 서선원 사무총장은 “서울시의사회의 뜻깊은 후원에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며 “의료계 리더인 서울시의사회와의 좋은 인연이 오래 지속되기를 바란다. 이번을 계기로 상호 협력하는 기회가 많았으면 한다”고 말했다.

 

한편 한국백혈병어린이재단은 지난 91년 백혈병어린이후원회로 발족, 2000년 재단법인으로 설립됐으며 ‘세상에서 가장 소중한 일은 어린이들의 생명을 지키는 일’이라는 모토로 갑자기 찾아온 소아암 환우들을 경제적, 정신적으로 지원하고 있는 단체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