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대웅, ‘면역질환’ 치료제 개발 출사표

英 ‘아박타’와 조인트벤처 설립…세포치료제 플랫폼 기반

문영중 기자 | 기사입력 2020/01/08 [10:50]

대웅, ‘면역질환’ 치료제 개발 출사표

英 ‘아박타’와 조인트벤처 설립…세포치료제 플랫폼 기반

문영중 기자 | 입력 : 2020/01/08 [10:50]

 【후생신보】 대웅이 영국계 바이오텍 기업 아박타(Avacta) 사와 오픈콜라보레이션을 통해 면역질환 치료제 개발에 나선다.

 

대웅제약은 지난해 12월 31일 단백질 치료제 플랫폼 개발회사인 아박타와 조인트벤처 설립을 위한 파트너십 계약을 체결했다고 오늘(8일) 밝혔다. 

 

이번 조인트벤처 설립은 세포치료제 플랫폼을 기반으로 한 면역질환 치료제를 개발하기 위해서다. 해당 조인트벤처의 대표이사는 대웅제약의 전승호 사장이 맡기로 했다.

 

이 조인트벤처에는 양사가 각각 보유하고 있는 기술을 이용될 예정이다. 대웅은 중간엽 줄기세포 기술에 대한 라이선스를, 아박타는 특정 타깃의 특이적 아피머(Affimer) 기술에 대한 라이선스를 각각 조인트벤처에 부여할 계획인 것. 

 

아피머 기술은 ‘Stefin A’라는 체내 자연 발생 단백질을 기반으로 한 단백질 치료제 플랫폼이다. 아피머 단백질은 항체와 유사한 특징을 가진 항체유사단백질로, 기존 항체의 약 10분의 1에 불과해 조직 침투 면에서 상당한 이점을 가지고 있다. 

 

대웅제약의 줄기세포 플랫폼(DW-MSC)은 배아줄기세포와 유도만능줄기세포(역분화줄기세포)로부터 유래된 중간엽줄기세포로서, 배양 횟수에 제한이 있는 기존 성체(成體) 조직 유래 중간엽줄기세포와 달리 대량 생산이 가능한 것이 장점이다. 또 치료효과가 있는 유전자를 줄기세포에 도입하기 위해서는 장기간 배양이 필요한데, 이러한 요건을 갖춘 DW-MSC는 유전자 도입을 통해 줄기세포의 효능을 극대화할 수 있다는 특징이 있다. 

 

전승호 대웅제약 사장은 “양사 조인트벤처 설립은 대웅제약이 오랜 기간 추진해 온 오픈콜라보레이션 사업의 획기적인 결과물”이라며, “아박타의 아피머 기술과 대웅제약의 줄기세포 기술을 융합해 기존의 항체 기반 요법의 한계를 극복하는 새로운 비항체 단백질 형식의 치료 패러다임을 확립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알라스테어 스미스 아박타 사장은 “아피머 플랫폼과 대웅의 줄기세포 기술의 결합을 매우 기쁘게 생각하며, 대웅제약과의 조인트벤처 설립은 면역 매개 질환을 치료할 수 있는 혁신적인 의약품 개발에 중요한 계기가 될 것”이라며, “아박타는 대웅제약과 긴밀히 협력하여 이러한 치료제가 필요한 환자들에게 우수한 의약품을 공급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