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가톨릭의대 오일환 교수, 대통령 표창 수상

이상철 기자 | 기사입력 2019/12/27 [09:54]

가톨릭의대 오일환 교수, 대통령 표창 수상

이상철 기자 | 입력 : 2019/12/27 [09:54]

【후생신보】  오일환 가톨릭의대 교수(가톨릭기능성세포치료센터장)가 지난 20일 정부세종컨번션센터에서 열린 2019년 국가연구개발 성과평가 유공 포상 시상식에서 국가적 미래 성장동력인 첨단바이오 제품의 선진화를 위해 정책, 과학, 임상 분야를 통합하는 세계 최초 다차원적 세포치료제 검증 기술을 개발한 공로를 인정받아 대통령 표창을 수상했다.

 

오일환 교수가 수행한 ‘차세대 줄기세포치료제 평가연구 사업’은 2018년 과학기술정보통신부로부터 ‘국가연구개발 우수성과 100선’ 중 바이오 분야 총 6개 가운데 1개로 선정된 바 있으며 정부는 이번 성과를 첨단 줄기세포치료제의 안전성과 효과를 합리적으로 검증해 더 높은 수준의 환자 안전과 건강 복지를 위한 선진화에 기여했다고 평가했다.

 

또한 심사위원회는 이번 표창이 정부 각 부처로부터 후보 추천을 받아 범부처 통합 심사 및 공개 검증과 국무위원회 심의를 거쳐 최종적으로 대통령의 재가를 통해 이뤄졌다고 밝혔다.

 

한편 가톨릭의대는 생명윤리를 기반으로 한 첨단의료와 성체줄기세포의 발전을 위해 지속적인 노력을 기울여왔으며 이를 국가적 차원의 공로로 인정받는 계기가 되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