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항산화제, 암 재발 위험 높인다

신인희 기자 | 기사입력 2019/12/23 [08:18]

항산화제, 암 재발 위험 높인다

신인희 기자 | 입력 : 2019/12/23 [08:18]

항산화제가 암 재발과 사망 위험을 높일 수 있다.

 

여러 연구를 통해 잠재적인 항암효과를 지닌 항산화제가 암 위험을 증가시킬 수 있다는 가능성이 제기된 바 있으며 최근 항암치료 중인 유방암 환자가 항산화제를 복용하면 암이 재발하고 사망할 가능성이 증가한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지난 20년간 비타민 E나 베타-카로틴(beta-carotene), 셀레늄(selenium)과 같은 항산화제가 암 위험을 증가시키고 화학요법의 효과를 저해할 수 있다는 가능성을 제기하는 연구결과가 속속 발표됐으며 암 연구 네트워크인 SWOG는 전에 항산화제의 전립선암 예방 효과를 조사한 임상시험 SELECT에서 비타민 E 보충제가 전립선암 위험을 증가시킬 수 있다는 사실을 밝혀냈다.

 

초기 유방암 환자에게 가장 효과적인 항암 화학요법제의 투여용량 등을 조사한 임상시험 S0221에서 2003~2010년에 등록한 환자 2,716명의 상태를 평균 6년간 비교했을 때 화학요법 치료 전과 치료 중에 비타민 A와 비타민 C, 비타민 E, 카로테노이드(carotenoids), 코큐텐(CoQ10)과 같은 항산화제를 투여한 그룹은 유방암이 재발할 가능성이 41% 증가했고 사망위험도 증가했다.

 

비타민 B12와 철분, 오메가-3 지방산 보충제도 유방암의 재발과 사망위험을 현저하게 증가시켰지만 복합비타민은 유방암의 재발이나 사망위험과 관련해서 별다른 영향을 주지 않았다.

 

암 환자는 화학요법을 받는 중에도 균형 잡힌 식생활을 통해 필요한 영양분을 충분히 섭취할 수 있기 때문에 담당 의사와 상담을 통해 비타민이나 다른 영양보충제의 투약을 신중하게 결정해야 한다고 Christine B. Ambrosone 박사는 말했다.

 

SWOG.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