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심근경색증 지역 간 사망률 불균형 심각…“지방 살면 죽는다”

12일 ‘급성 심근경색증, 지역 간 사망률 불균형 어떻게 줄일까’ 공청회
지역 간 사망률 편차 심각, 서울 대비 경남 2배 이상 높아 충격

조우진 기자 | 기사입력 2019/12/12 [15:11]

심근경색증 지역 간 사망률 불균형 심각…“지방 살면 죽는다”

12일 ‘급성 심근경색증, 지역 간 사망률 불균형 어떻게 줄일까’ 공청회
지역 간 사망률 편차 심각, 서울 대비 경남 2배 이상 높아 충격

조우진 기자 | 입력 : 2019/12/12 [15:11]

▲ 12일 국회에서 열린 ‘급성 심근경색증의 지역 간 사망률 불균형 어떻게 줄일까’라는 주제로 열린 이번 토론회에는 많은 관심이 집중됐다.  © 조우진 기자

【후생신보】심근경색의 지역 간 사망률 격차는 점점 커져만 가고 있다. 세간에는 지방에 살면 죽는다는 뼈아픈 우스갯소리도 나오고 있는 실정이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의 국민관심질병 통계에 따르면 심근경색증 환자는 2014년 82,952명에서 2018년 110,773명으로 크게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OECD 평균 심근경색 사망률이 점점 감소하고 있지만 우리나라는 유일하게 9.6%를 기록하며 증가, 심근경색 증가 국가라는 오명을 피할 수 없게 됐다.

 

더 큰 문제는 국내 지역 간 사망률 격차가 엄청나게 크다는 점이다. 특히 경남 지역은 서울에 비해 2배 이상 높고 경남 내에서도 의령과 같은 작은 도시들의 사망률은 상상 이상으로 높다.

 

이에 12일 국회에서는 심근경색 지역 간 사망률 불균형 해소를 위한 작은 움직임이 시작됐다. ‘급성 심근경색증의 지역 간 사망률 불균형 어떻게 줄일까’라는 주제로 열린 이번 토론회에는 많은 관심이 집중됐다.

 

첫 번째 강연은 ‘한국심근경색증 사망률 지역 간 불균형, 인지도와 사망률을 중심으로’라는 주제로 배장환 충북권역심뇌혈관질환센터 충북대병원 교수가 발표했다.

 

배 교수는 국내 심근경색증 발생률에 대해 지적하며 “한국은 정말 안타깝게도 OECD가입국 중 유일하게 심근경색이 증가하고 있는 국가다. 이는 고속고령화와 관련이 있지만 그 정도가 심하다”라고 한탄했다.

 

또 “통계를 보면 지역 간의 사망률 격차도 큰데 이는 매우 충격적인 결과다. 필수의료의 지역 격자 없는 포용국가를 실현한다는 정부의 노력에도 불구, 여전히 해결되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실제로 2015년 통계청이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심장질환 사망률은 경남은 17개 시도 중 1위를 기록했다.

 

그는 실제 사례를 설명하며 “통영 욕지도에 살던 한 환자는 발병부터 센터에 도착하기까지 4시간 30분이 걸렸다. 반면 진주시에 살던 한 환자는 발병부터 진료까지 약 10분이 소요, 9일 만에 퇴원했다”고 말했다.

 

취약지에 대해서는 “현재의 권역응급의료센터 구조상 1시간 내 센터까지의 도달이 힘든 도시가 매우 많다. 이는 진료권과 행정권의 불일치에서 발생한 것으로 보인다”고 지적했다.

 

또 “심근경색증 등록사업이 빨리 시작돼야 한다. 통계자료 없는 정책은 있을 수가 없다. 늦었지만 지금이라도 시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덧붙여 “필수의료는 촌각을 다투는 치료다. 이는 정부와 지자체의 책임제가 필요하다. 필수의료 치료를 위한 의료적 차이의 극복은 불평등의 극복으로 인식해야 한다”고 꼬집었다.

 

두 번째 발표는 김녹범 경상대병원 권역심뇌질환센터 교수가 ‘발생률의 지역 간 차이 및 관리방안’로 진행했다.

 

김 교수는 “심근경색의 사망률은 119구급차 이용률과 반비례한다. 이용이 많을수록 사망률이 낮아진다. 또 60분 이내로 도착할 경우 사망률이 낮아지는데 서울과 경기, 대전 지역은 다른 지역에 비해 도착률도 높고 사망률도 낮다”고 설명했다.

 

이어 “지속적인 대국민 홍보가 필요하다. 119구급차 이외의 수단을 이용할 경우 도착까지 2~3배까지 늦어진다. 증상 발생 후 빠른 119구급요청이 정답이라는 것을 정부가 널리 교육하고 알리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또 “치료 불가능한 병원에 방문하는 경우도 있는데 이는 엄청난 시간적 손해가 발생한다. 이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119구급차 내 심전도 앱과 같은 시스템을 구축해 올바른 병원으로 정확히 이동하고 빠른 정보 공유가 이뤄질 수 있도록 갖춰야 할 것”이라고 조언했다.

 

다음 발표는 권역의료체계 구축 방안에 대해 김윤 서울의대 의료관리학 교수가 진행했다. 김 교수는 병원 단계서의 문제를 지적하며 “병원 단계에서의 문제도 크다. 치료 가능 병원의 분포는 매우 불균등하다. 취약지에 민간이든 공공이든 필수의료제공 기관을 지정하고 육성해야 한다”고 소리높였다.

 

아울러 “심뇌응급센터에 대한 인증제도를 구축해 치료능력이 제대로 갖춰졌는지 확인하고 부족하면 개선할 수 있어야 한다. 또 중앙센터의 구축으로 전체적 관리가 필요하다, 필수의료는 국가의 책임인 만큼 제대로 된 움직임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