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약사회, 온라인 의약품 불법판매 극성

약사회, 1,259건 불법 확인 이중 1,253건 고발…政 적극 대응 필요

문영중 기자 | 기사입력 2019/12/03 [06:00]

약사회, 온라인 의약품 불법판매 극성

약사회, 1,259건 불법 확인 이중 1,253건 고발…政 적극 대응 필요

문영중 기자 | 입력 : 2019/12/03 [06:00]

【후생신보】 온라인을 이용해 불법으로 판매되는 의약품이 극성을 부리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특히, 해외 직구를 통한 의약품 유통이 문제로 떠오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대한약사회(회장 김대업)는 최근 약 2개월간 온라인 의약품 불법판매 모니터링을 자체적으로 진행한 결과 총 1,259건의 불법 사례를 확인, 이 중 1,253건을 관계 당국에 고발 조치했다고 지난 2일 밝혔다.

 

약사회에 따르면 그동안에는 무허가 또는 위․변조 의약품 유통이 문제가 돼 왔다면 최근에는 해외 직구를 통해 신중하게 사용돼야 할 의약품이 유통되고 있다.

 

약사회 자체 조사 결과 해외 직구를 통해 온라인에서 유통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된 제품은 국내에 허가되지 않은 낙태야 미프진을 비롯해 수면 유도제 ‘멜라토닌’ 집중력-기억력 장애 개선제 ‘피라세탐’ 동물용 구충제 ‘펜벤다졸’, 비만치료제 등 이었다.

 

약사회는 “일본의약품 직구 전문사이트에서는 수백 품목에 달하는 의약품이 버젓이 판매되고 있는 것을 확인했다”고 덧붙였다.

 

김범석 약국이사는 “불법약, 가짜약으로 추정되는 품목들은 적발 시 차단도 이뤄지고 하지만 차단까지 1주일 이상이 소요되는 것이 문제”라며, “보다 신속한 차단 조치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김 약국이사는 특히, “해외 직구가 건강기능식품이나 화장품에 국한하지 않고 국내에 허가되지 않은 전문의약품들까지 거래되고 있다”며, “특히 이들 약들은 사용이나 보관에 주의가 필요하고, 심각한 부작용이 있는 품목”이라며, 정부의 적극적인 개입을 요구했다.

 

그는 이어 “무허가 불법유통의약품의 경우 신고 시 관계기관의 조치로 차단이 되지만, 일본의약품을 유통하는 해외직구 사이트는 실제적인 차단이 이뤄지지 않고 있어 규제당국의 보다 강화된 대책마련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나아가 약사회는 온라인 의약품 불법유통 근절을 위해 현재 관세법 상 의약품의 반입(총 6병 또는 용법상 3개월 복용량) 허용 규정이 약사법의 제한규정과 상충, 사실상 국외 업체의 의약품 불법유통의 주요한 수단으로 작용하고 있어 개선이 필요하다고 주문했다.

 

한편, 국회에서도 온라인 의약품 불법유통의 심각성에 대해 예의주시하고 있다. 식품의약품안전처 내 사이버조사단을 구성하는 법안(신상진 의원)과 식품의약품안전처가 의약품 불법판매실태를 조사하고 결과를 공표해 고발하도록 하는 법안(정춘숙 의원)이 현재 계류중에 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