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생산․공급 중단 대상약 294사 2,982품목 선정

심평원, 대상 의약품 홈페이지에 공고…공급 중단 60일전 보고해야

문영중 기자 | 기사입력 2019/11/28 [15:53]

생산․공급 중단 대상약 294사 2,982품목 선정

심평원, 대상 의약품 홈페이지에 공고…공급 중단 60일전 보고해야

문영중 기자 | 입력 : 2019/11/28 [15:53]

【후생신보】 건강보험심사평가원(원장 김승택, 이하 심평원) 의약품관리종합정보센터가 ‘2019년도 생산·수입·공급 중단 보고 대상 의약품’을 오늘(28일) 심평원 홈페이지(http://www.hira.or.kr)와 의약품관리종합정보센터 홈페이지(https://biz.kpis.or.kr)에 공고했다.

 

‘생산·수입·공급 중단 보고대상 의약품’이란 제조·수입사가 생산·수입·공급을 중단하는 경우 그 사유를 중단일 60일 전까지 식약처장에게 보고해야 하는 완제의약품을 말한다, 이를 준수하지 아니하는 경우 전 제조 업무정지 행정처분(1차 3개월, 2차 6개월, 3차 업허가취소)을 받게 된다.

 

보고 대상의약품은 8가지 유형 중 퇴장방지의약품과 희귀의약품을 제외한 6가지 유형의 의약품에 대해 심평원장이 매년 전년도 생산·수입 실적과 건강보험 청구량, 의약단체, 업계 의견 등을 반영 대상 의약품을 선정한 후 복지부장관의 승인을 받아 공고하고 있다.

 

2019년 생산·수입·공급 중단 보고대상 의약품으로 선정된 의약품은 2,982품목(294개 제약사)<표 참조>이며, 이 중 ‘전년도 생산·수입 실적이 있는 의약품 중 동일성분 의약품이 2개 이하인 의약품’이 2,389품목(272개 제약사)로 가장 많았다.

 

식약처에서 지속적으로 관리가 필요, 보고대상 의약품으로 선정해 줄 것을 요청한 137품목(60개 제약사)도 포함됐다는 게 심평원 설명이다.

 

정동극 의약품관리종합정보센터장은 이번 공고를 통해 “의약품 공급부족을 사전에 예방하고 의약품의 원활한 수급관리를 유도해 안정적인 의약품 공급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한다”며 “해당 의약품을 생산·수입하는 제약사 및 관련 단체는 이 제도가 원활히 운영될 수 있도록 적극 협조해 달라”고 당부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