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사전돌봄계획 의사결정지원도구가 임종의료 선호도 높인다

적극적 치료·연명의료 선호도는 감소…호스피스 선호도는 증가해
서울대병원 윤영호 교수팀, 사전연명의료의향서 확산에 도움 기대

이상철 기자 | 기사입력 2019/11/28 [09:54]

사전돌봄계획 의사결정지원도구가 임종의료 선호도 높인다

적극적 치료·연명의료 선호도는 감소…호스피스 선호도는 증가해
서울대병원 윤영호 교수팀, 사전연명의료의향서 확산에 도움 기대

이상철 기자 | 입력 : 2019/11/28 [09:54]

▲ 윤영호 교수

【후생신보】 환자가 의사를 밝힐 수 없는 상황을 대비해 미리 본인의 선호를 확인하는 과정인 사전돌봄계획 의사결정지원도구가 임종의료 선호도를 향상시키는 것으로 밝혀졌다.

 

특히 해당 도구를 학습한 참가자는 임종과정에서 무의미하다고 여겨지는 적극적 치료와 연명의료의 선호가 감소했고 임종의 질을 높일 수 있는 호스피스에 대한 선호는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대병원 가정의학과 윤영호 교수팀은 임상시험 결과 새로 개발된 사전돌봄계획 의사결정지원도구가 임종의료 선호도를 향상시키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임사시험은 9개 대학병원과 1개 종합병원에서 실시됐다.

 

사전돌봄계획은 환자가 의사를 밝힐 수 없을 상황을 대비해 미리 본인의 선호를 확인하는 총체적 과정으로 국내에서는 연명의료결정법이 18년 2월에 시행됐다.

 

사전연명의료의향서, 연명의료계획서 등 사전돌봄계획이 본격적으로 도입됨에 따라 임종과정에 있는 환자는 연명의료에 대해 스스로 중단 여부를 결정할 수 있게 됐다.

 

기존에는 사전연명의료의향서, 연명의료계획서가 없다면 가족의 의사를 근거로 연명의료여부를 결정했는데 환자 본인의 의사와 배치될 수 있다는 문제가 있어 사전돌봄계획을 널리 알려야한다는 목소리가 꾸준히 제기됐다.

 

이에 윤영호 교수팀은 사전돌봄계획의 이해를 돕는 의사결정지원도구를 개발했다. 이 도구는 비디오와 소책자로 구성돼 누구나 쉽게 이해할 수 있다.

 

특히 임종과정에서 환자가 선택할 수 있는 적극적 치료, 연명의료, 호스피스 등 다양한 치료법과 연명의료결정법을 상세히 설명한다. 영상과 책자의 내용은 각종 문헌과 여러 종양내과전문의의 감수를 받았다.

 

윤 교수팀은 참가자를 두 그룹으로 나눠 실험군 104명에게는 연구팀이 개발한 비디오와 소책자를 제공했다. 효과를 비교하기 위해 대조군 100명에게는 국립암센터에서 제작한 암성통증조절 관련 비디오와 소책자를 제공했다.

 

2017년 8월부터 7개월간 임상시험 결과, 실험군과 대조군은 확연한 차이가 있었다.

 

1년 이내에 사망이 예상된다는 가정에서 실험군은 적극적 치료에 대한 선호도가 16% 감소한 반면, 대조군은 1%만 감소해 15%의 차이를 보였다.

 

연명의료 선호도는 실험군이 11%, 대조군은 1%만 감소한 반면, 호스피스 선호도는 실험군에서 18% 증가했고 대조군은 3% 증가하면서 윤 교수팀이 개발한 도구의 영향력을 확인할 수 있었다.

 

또한 이 도구는 불안이나 우울 등 부작용도 없었으며 참가자의 사전돌봄계획서 작성의향 및 심폐소생술 지식도 향상됐다.

 

연명의료결정법이 시행됐지만 연명의료계획서, 사전연명의료의향서 작성은 여전히 저조한 상황에서 사회에서 효과가 검증된 의사결정지원도구를 활용한다면 사전돌봄계획 확산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윤 교수는 “건강보험공단이 직접 사전연명의료의향서 등록에 나서게 될 경우 자칫 의료비 절감 목적은 아니냐는 오해를 살 수 있다”며 “의료기관에서 웰다잉 상담, 사전연명의료의향서 작성이 원활히 이뤄질 수 있도록 사전돌봄계획제공을 급여화하는 등 대안이 필요하다” 고 밝혔다.

 

한편 이번 연구결과는 완화의료전문 국제학술지인 ‘통증과 증상치료(Journal of Pain and Symptom Management)’ 12월호에 게재됐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