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한의협, ‘2019 한의약 난임지원사업 성과대회’ 개최

오는 23일 오후 5시 30분부터 프레지던트호텔서

조우진 기자 | 기사입력 2019/11/20 [09:15]

한의협, ‘2019 한의약 난임지원사업 성과대회’ 개최

오는 23일 오후 5시 30분부터 프레지던트호텔서

조우진 기자 | 입력 : 2019/11/20 [09:15]

【후생신보】한의 난임사업을 위한 지방자치단체들의 조례안이 꾸준히 제정되며 한의 난임치료에 대한 효과가 보건복지부 연구결과로 다시 한번 입증된 가운데, 한의약 난임치료의 성과를 공유하고 향후 역할 강화 방안을 모색하는 자리가 마련돼 관심을 끌고 있다.

 

대한한의사협회(회장 최혁용)는 오는 23일 오후 5시 30분부터 프레지던트호텔 31층 모차르트 홀에서 ‘2019 한의약 난임지원사업 성과대회’를 개최한다.

 

대한한의사협회가 주최·주관하고 보건복지부가 후원하는 이번 행사에서는 한의약 난임치료 지원사업에 대한 경과보고와 관계자 표창 수여, 한의약 난임치료 치험례와 함께 지원사업에 참여한 난임가족의 임신과 출산 성공사례를 영상을 통해 만나보는 시간도 준비됐다.

 

특히 이날 한의협은 국가적 문제로 대두되고 있는 난임문제의 현명한 해결을 위해 한의약 난임치료에 대한 국가적 차원의 전폭적인 지원과 보다 적극적인 활용을 촉구하는 내용의 정책제언을 발표할 예정이다.

 

한편 지난 14일 발표된 보건복지부 연구결과에 따르면 한의 난임치료의 임신성공률은 14.44%로 양방의 인공수정의 임신성공률을 상회하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월경전증후군이 치료 전후로 유의하게 감소하고 난소예비력(난소의 잠재적인 임신능력) 역시 유의하게 상승하는 효과가 있는 것으로 확인된 바 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