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서울의료원이 소개하는 암 예방 ‘슈퍼푸드’ 8선

암 예방하고 면역력 높이는 ‘슈퍼푸드’ 8선 소개

윤병기 기자 | 기사입력 2019/11/15 [11:13]

서울의료원이 소개하는 암 예방 ‘슈퍼푸드’ 8선

암 예방하고 면역력 높이는 ‘슈퍼푸드’ 8선 소개

윤병기 기자 | 입력 : 2019/11/15 [11:13]

【후생신보】 서울의료원(의료원장 김민기)은 17일 세계 폐암의 날, 세계 췌장암의 날을 맞아 암을 예방하고 면역력을 높이는 ‘슈퍼푸드’ 8선을 소개했다.

 

기력을 높이고 혈액순환을 왕성하게 하며 피부에도 좋은 사과가 첫 번째 슈퍼푸드로 꼽혔다. 사과는 칼륨, 비타민C, 유기산, 펙틴, 플라보노이드가 풍부하여 혈중 콜레스테롤과 혈당을 낮춰주며 동맥 순환을 향상시켜 혈관질환과 암 예방에 효과적이다.

 

두 번째 슈퍼푸드는 면역력 강화와 세균 감염방지의 일석이조 효과를 가지고 있는 당근이다. 당근은 칼슘, 비타민 A, B, C와 식이섬유가 풍부하며 유해산소를 없애는 항산화 성분인 베타카로틴을 함유하고 있어 노화를 억제하고, 면역력을 증강시켜 암 예방에 효과적이다.

 

세 번째는 무다. 무는 식이섬유, 비타민C, 엽산, 칼슘, 칼륨 등 미네랄이 풍부한데 특히 무 잎에 영양소가 많다. 아울러 다양한 소화효소가 있어 위 질병 예방 및 개선에 효과적이며 비타민 A, C가 풍부해 목감기 예방에도 효과가 높다.

 

넷째, 단백질, DHA 성분, 오메가3의 창고인 고등어이다. 고등어는 동맥 순환을 향상시켜 노화를 늦추고 면역력을 향상시킨다. DHA 성분이 풍부해 뇌세포를 성장, 발달시켜주며 두뇌회전을 원활하게 한다.

 

다섯째, 제철 과일 감이다. 감은 피부 미용과 감기 예방에 좋은 비타민 A, B, C가 모두 들어있어 비타민의 ‘끝판왕’이라고도 불린다. 감잎에도 항산화 효과가 있어 고혈압, 심장병, 동맥경화증을 예방하는 효과가 있다. 그러나 감에 들어있는 탄닌 성분이 철분 흡수를 저해시켜 변비, 빈혈, 저혈압, 임산부는 주의가 필요하다.

 

여섯째, 단호박이다. 단호박은 암, 심장병, 뇌졸중 등을 에방하고 유해산소를 없애는 항산화 성분인 베타카로틴이 함유되어 노화를 억제시킨다. 또한 체내 신경조직을 강화시켜 스트레스와 불면증을 해소해 준다. 기운이 없고 면역력이 떨어졌을 때에는 단호박이 최고의 영양식품이라고 한다.

 

일곱째 슈퍼푸드, 버섯은 기운을 돋우고 위장을 튼튼하게 하는 대표적인 음식이다. 버섯은 콜레스테롤을 낮추고 항암 효과에 탁월한 베타글루칸이 풍부하다. 또한 90% 이상이 수분이고 식이섬유가 풍부해 변비 예방과 치료에 효과적이다.

 

여덟째, 마늘이다. 마늘의 매운 맛과 냄새를 내는 알리신 성분은 암 억제와 예방에 효과적이며 파일로리균 증식을 억제하여 위암이나 위궤양 예방에도 효과가 있다. 또한 혈중 콜레스테롤을 낮추어주어 세계 건강 장수 식품으로도 알려져 있다. 단, 마늘을 익히면 알리신도 파괴되어 효과가 없어지니 주의해야 한다.

아울러 서울의료원은 암환자 식사원칙 5가지를 아래와 같이 제안했다.


1. 체력 유지를 위해 충분한 칼로리를 섭취한다.
2. 조직의 재생을 위해 질 좋은 단백질을 충분히 섭취한다
3. 균형 잡힌 식사가 되도록 한다.
4. 소량씩 자주 식사한다.
5. 짜거나 매운 음식, 산패된 음식, 훈제식품, 태운 음식 등은 피한다.

 

한편 서울의료원은 다양한 전문 진료과의 협진으로 암의 수술적 치료 및 항암치료를 시행하고 있으며, 호스피스완화의료센터를 운영하는 등 시민의 건강 증진을 실현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