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대규모 행사 체계적 의료지원 토대 마련

서울시의사회, 전국체전 의료 활동 기록한 ‘백서’ 발간

이상철 기자 | 기사입력 2019/11/11 [17:10]

대규모 행사 체계적 의료지원 토대 마련

서울시의사회, 전국체전 의료 활동 기록한 ‘백서’ 발간

이상철 기자 | 입력 : 2019/11/11 [17:10]

【후생신보】 서울시의사회가 전국체전과 장애인체전에 참여한 경험을 공유하고 대규모 행사시 체계적 의료지원의 토대 마련에 도움을 줄 수 있는 토대를 마련했다.

 

서울특별시의사회(회장 박홍준)는 서울시민의 건강을 책임진다는 취지아래 서울특별시가 지난 10월에 개최한 ‘제100회 전국체전과 제39회 전국장애인체전’에서의 서울시의사회의 의료지원과 미비점을 기록한 ‘백서’를 발간했다고 밝혔다.

 

서울시의사회는 제 100회 전국체전과 제 39회 장애인체전에 참가한 선수와 진행요원, 주경기장을 방문하는 관람객들에게 현장에서 의무실을 찾는 분들에게 적절한 의료서비스를 제공해 대회가 성공적으로 마무리하는데 일조했다.

 

서울시의사회에서는 이번 의무실운영과 관련, 사전회의에 참여해 중대사고에 대비한 의견제시 및 메르스 등 감염병 환자발생을 대비한 격리진료소 설치 등에 대한 의견 교환을 통해 철저한 준비로 협력했다.

 

서울시의사회 백서에는 전국체전과 장애인체전에서의 활동 상황을 총망라하고 있다.

 

총 12일간의 대회기간 중 71명의 의료인력(의사28명, 간호사 24명 행정 19명)이 참여했으며 전국체전 80명, 장애인체전 45명 등 총 125명의 환자를 진료하고 의무실 운영과 별도로 경기장을 순회 진료 하는 등 의무실을 찾지 못하는 환자에 대해서도 적극적인 진료를 실시했다.

 

주요 환자군을 보면 골절 1명, 타박상찰과상 35명, 기침 10명, 발열 1명, 두통 22명, 설사 1명, 기타 50명 등 대체로 외상 환자 보다는 두통, 감기 등으로 인한 환자군이 많았던바, 파스 및 “해열·진통·소염제 관련 의약품”의 충분한 준비와 외상 환자를 위한 1회용 드레싱 등 의료소모품의 충분한 준비가 필요한 것으로 분석됐다.

 

특히 서울시의사회는 의무실을 운영한 결과, 의무실을 이용하지 못하는 환자들에 대해 경기장내에 의료부스를 설치하면 환자진료에 좀 더 효과적인 운영이 될 것으로 분석됨에 따라 서울시에 관련내용을 제공해 활용할 수 있도록 협조할 예정이다.

 

한편 서울시의사회는 이번 백서 발간이 공공장소에서의 대규모 행사시 체계적 의료지원의 토대 마련에 도움이 되기를 기대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