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학교가기 싫은 청소년, 우울증 가능성 높다

서울대병원 윤영호 교수팀, 학교가기 싫다고 자주 느끼면 발병 가능성 3.25배

이상철 기자 | 기사입력 2019/11/04 [16:47]

학교가기 싫은 청소년, 우울증 가능성 높다

서울대병원 윤영호 교수팀, 학교가기 싫다고 자주 느끼면 발병 가능성 3.25배

이상철 기자 | 입력 : 2019/11/04 [16:47]

▲ 윤영호 교수               ▲ 윤제연 교수

【후생신보】 국내 연구진이 중·고교생 우울을 조기에 감지할 수 있는 요인을 규명했다.

 

서울대병원 윤영호 교수팀(윤제연 교수 제1저자, 정하린 학생)은 4일 전국 청소년 1,991명을 대상으로 한 대규모 우울증 연구결과를 발표했다.

 

청소년기에도 충분히 우울과 불안을 겪을 수 있지만 학생 스스로 대처하기는 사실상 불가능하고 보호자인 학부모와 교사 입장에서도 학생의 증상을 조기에 감지해 전문치료기관으로 인계하는 것이 쉽지 않다.

 

이에 윤 교수팀의 이번 연구 결과는 학생들의 우울증을 사전에 발견하고 전문적인 도움을 제공하는 단초가 될 전망이다.

 

윤 교수팀에 따르면 중·고생 우울을 조기 감지할 수 있는 요인은 ‘등교에 잦은 거부감’이었다.

 

특히 학교에 가기 싫다고 자주 느끼는 학생은 그렇지 않은 학생에 비해 우울증이 있을 가능성이 3.25배 높았다. 반면, 긍정적인 마음가짐을 위해 노력하거나 어머니와 고민을 얘기할 수 있다고 응답한 학생은 그렇지 않은 경우에 비해 우울 위험성이 각각 35%, 46% 낮았다.

 

이미 다양한 선행 연구가 청소년 우울과 관련된 몇 가지 요인을 밝혀냈지만 무엇이 더 중요한지에 대한 연구는 부족했다.

 

따라서 윤 교수팀의 이번 연구는 우울증을 감지할 수 있는 요인별 가능성을 계산해, 우선순위를 파악했다는 점에서 의의가 있다.

연구 제1저자인 윤제연 교수는 “이번 연구를 계기로 학교와 가정에서 청소년 우울증을 조기에 감지하고 적절한 환경조성, 치료기관연계 등 필요한 조치를 취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교신저자인 윤영호 교수는 “다양한 접근을 권장하는 세계적 흐름과 달리, 교육부가 발표한 2019년 청소년건강조사가 신체적 건강에만 국한된 것이 안타깝다”며 “정부가 실태만 발표하고 보호자, 지역사회의 노력을 당부만 할 것이 아니라 실질적인 청소년 건강증진프로그램을 직접 제공하는 등 적극적인 행정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한편 윤 교수팀의 연구는 국제학술지인 ‘플로스원(PLoS ONE)’ 최신호에 게재됐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