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동제약, 제주삼다수와 집수리 봉사

제주도 서귀포시 조손가정 방문 노후화된 집안팎 보수

문영중 기자 | 기사입력 2019/10/22 [15:27]

광동제약, 제주삼다수와 집수리 봉사

제주도 서귀포시 조손가정 방문 노후화된 집안팎 보수

문영중 기자 | 입력 : 2019/10/22 [15:27]

 【후생신보】광동제약(대표이사 최성원)이 최근 희망의 러브하우스(대표 양덕근) 자원활동가들과 함께 제주도 서귀포시 조손가정을 찾아 ‘제주삼다수와 함께 하는 제주 희망&나눔 집수리 봉사’를 진행했다.

 

광동제약의 제주 집수리 봉사는 이번이 다섯 번째로, 제주삼다수의 유통사로 제주도와 인연을 맺은 후 펼쳐 온 다양한 사회공헌 활동 중 하나다.

 

이날 광동제약이 방문한 가정은 고령의 할머니와 어린 손녀가 거주하고 있는 노후 주택이었다. 찌그러진 출입문과 곰팡이로 뒤덮인 벽지, 곳곳에 방치된 거미줄과 떨어져나간 타일, 제구실을 하지 못하는 욕실 등이 할머니와 손녀의 안전과 위생을 위협하는 상황이었다.

 

자원봉사자들은 현관문을 바로잡은 뒤 방충망을 보수하고 도배, 장판, 타일 등을 새로 시공했다. 또한 우천에 대비한 비가림을 설치하고 노후된 외벽을 손질한 뒤 도색 작업을 벌여 거주자들이 온기와 안정감을 느낄 수 있도록 했다.

 

광동제약 유통기획부 구준모 이사는 “이번 집수리를 계기로 할머니와 손녀에게 희망이 가득한 ‘러브하우스’가 되었으면 좋겠다”며 “앞으로도 제주지역의 주거 빈곤층을 위한 봉사를 계속해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광동제약은 지난 2008년부터 희망의 러브하우스에 후원금을 전달하고 소외된 이웃을 직접 찾아 주거 환경을 개선하는 활동을 펼치고 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