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서울대병원 정천기 교수, 유럽신경외과학회 최우수 연구상 수상

이상철 기자 | 기사입력 2019/10/17 [16:59]

서울대병원 정천기 교수, 유럽신경외과학회 최우수 연구상 수상

이상철 기자 | 입력 : 2019/10/17 [16:59]

▲ 정천기 교수

【후생신보】 정천기 서울대병원 신경외과 교수가 최근 유럽신경외과학회(EANS, The European Association of Neurosurgical Societies)로부터 ‘뇌수술 분야 최우수 연구상’(EANS best abstract in functional neurosurgery)을 수상했다.

 

한국인 신경외과 의사가 유럽신경외과학회에서 최우수 연구상을 받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유럽신경외과학회는 세계 여러 신경외과 학회 중에서도 가장 권위있는 학회로 매년 학술대회를 개최해 최신 연구결과를 공유하고 관련 교육을 제공한다.

 

또한 발표하는 연구 중 뇌기능신경외과, 척추신경외과, 뇌혈관신경외과 등 6개 분야에서 가장 우수한 연구를 선별해 한 개씩 최우수 연구상을 수여한다.

 

정천기 교수는 올해 9월 아일랜드 더블린에서 개최된 유럽신경외과학회에서 한국인으로서는 유일하게 최우수 연구상을 수상했다.

 

정 교수는 “절제 수술 후에도 정상기억기능을 유지하는 뇌 기전을 살펴보았다는 점에서 의미 있는 연구로 평가를 받은 것 같다”며 “이번 연구가 향후 기억장애를 최소화 하는 다른 뇌수술을 고안하는데도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