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일산병원, 하이브리드수술실 개소

혈관질환 중재적 시술서 응급수술까지 원스톱 시스템 구축

문영중 기자 | 기사입력 2019/10/15 [14:42]

일산병원, 하이브리드수술실 개소

혈관질환 중재적 시술서 응급수술까지 원스톱 시스템 구축

문영중 기자 | 입력 : 2019/10/15 [14:42]

【후생신보】 국민건강보험 일산병원(병원장 김성우)이 혈관질환 환자들의 원스톱 통합치료가 가능한 ‘하이브리드수술실’을 개소하고 본격적인 운영에 들어갔다.

 

하이브리드수술실은 혈관질환에 대한 중재시술과 외과수술을 한 공간에서 시행할 수 있는 수술실로, 심장, 뇌, 대동맥, 정맥 등의 응급혈관질환 환자의 골든타임을 효과적으로 확보하고 치료 효과를 높일 수 있게 됐다.

 

무균수술실로 운영되는 하이브리드수술실은 첨단 디지털 혈관조영 진단 장비와 검사와 수술을 모두 시행할 수 있는 수술대, 환자의 치료결과 평가 장비 등의 첨단 의료장비를 구축하고 치료에 대한 편의성과 안정성을 높이며 최상의 의료서비스를 제공하게 된다.

 

또한 시술과 수술이 동시에 시행되거나 시술 중 갑작스레 수술로 이어져야 하는 긴박한 상황을 대비해 심장내과, 신경외과, 마취과 등 진료과 간의 긴밀한 협진시스템 구축하고 통합진료시스템을 운영하며 환자들의 치료효과를 높이는데 주안점을 두고 있다고 덧붙였다.

 

김성우 병원장은 “일산병원은 시간이 생명인 혈관질환 환자들을 위해 최첨단 장비를 갖춘 하이브리드수술실을 운영하게 됐다”며 “앞으로도 관련 심포지엄, 세미나 등을 개최해 보험자병원으로서 혈관질환분야 치료 발전에 기여할 수 있도록 다양한 노력을 기울이겠다” 고 말했다.

 

한편, 일산병원은 하이브리드수술실과 더불어 오는 12월 심혈관질환팀, 뇌혈관질환팀, 심뇌재활치료팀으로 구성된 심뇌혈관질환센터를 개소해 혈관질환 고위험군 환자들에게 통합진료서비스를 제공하며 의료경쟁력을 강화하고 보험자병원으로서 심뇌혈관질환 분야의 롤모델을 제시할 계획이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