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서울의료원, 개발도상국 의료진 대상 '서울형 공공의료' 전수

8년째 개발도상국 보건의료 역량강화를 위한 초청연수 실시
매년 대상 국가와 진료과목을 확대하며 기회의 폭 넓혀

윤병기 기자 | 기사입력 2019/10/15 [09:11]

서울의료원, 개발도상국 의료진 대상 '서울형 공공의료' 전수

8년째 개발도상국 보건의료 역량강화를 위한 초청연수 실시
매년 대상 국가와 진료과목을 확대하며 기회의 폭 넓혀

윤병기 기자 | 입력 : 2019/10/15 [09:11]

【후생신보】 서울의료원(의료원장 김민기)이 개발도상국을 대상으로 ‘서울형 공공의료’ 전수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서울형 공공의료란 서울의료원이 다양한 공공의료사업과 시민 보건정책 등 수십여 년에 걸쳐 축적한 노하우를 공공의료 인프라 구축이 미비한 국가의 여건에 맞춰 전수하는 특화모델을 뜻한다.

 


서울의료원은 7일, 서울의료원 대회의실에서 키르기스스탄 의료진 6명을 초청해 10주간의 연수를 시작하는 입국식을 가졌다고 밝혔다. 이에 앞서 지난달 30일에는 태국 초청연수가 시작되었고, 지난달 24일에는 투르크메니스탄에서 온 3명의 의료진이 8주간의 연수를 마치고 본국으로 돌아가는 등 개발도상국 의료진에 대한 초청연수가 활발하게 이어지고 있다.


지난 2012년 시작되어 올해로 8년째 지속되고 있는 서울의료원의 개발도상국 보건의료 교류지원사업은 국가와 진료과목을 매년 확대하며 기회의 폭을 넓히는 한편, 연수를 지도한 서울의료원 의료진이 현지를 방문해 연수 수료생들의 적응을 지원하고 해당 국가의 보건의료 수준을 향상하는데 주력하고 있다. 이와 더불어 연수 수료생들의 커뮤니티를 형성해 공공의료 네트워크를 구축하고, 나아가 현지 교민들의 건강권 확보에까지 기여한다는 계획이다.


서울의료원에서 연수를 수료한 투르크메니스탄 보건의료부 소속 외과 전문의 나자로트 유수프 씨는 “한국의 높은 의료수준과 서울의료원의 전문적인 연수 프로그램 덕분에 많은 부분을 학습할 수 있었다”며 “‘서울형 공공의료’를 어떻게 현지 사정에 맞게 적용할 것인지 심도 있게 논의하고 수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민기 서울의료원장은 “개발도상국의 공공의료 균형 발전과 역량 강화를 위해 지난 8년간 ‘서울형 공공의료’를 전수해 왔고, 매년 더 다양한나라와 진료과의 의료진들을 초청하며 공공의료보건 연수의 폭을 넓히고 있다”며 “서울의료원에서 실시하는 연수와 현지에서 이루어질 적응 교육을 통해 개발도상국의 보건의료 환경이 지속적으로 성장하고 국가간 우호 증진에도 기여할 수 있기를 소망한다”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