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서울대병원 방문석 교수, 국립교통재활병원장 취임

이상철 기자 | 기사입력 2019/10/01 [08:34]

서울대병원 방문석 교수, 국립교통재활병원장 취임

이상철 기자 | 입력 : 2019/10/01 [08:34]

▲ 방문석 교수

【후생신보】 방문석 서울대병원 재활의학과 교수가 10월 1일자로 국립교통재활병원장으로 취임했다.

 

서울대병원은 국립교통재활병원 위탁운영 조인을 체결해 가톨릭중앙의료원에 이어 5년간 위탁 운영한다.

 

국립교통재활병원은 교통사고 후유 장애인을 위한 공공의료 실천을 목적으로 2014년 10월 최초의 국토교통부 설립 의료기관으로 개원했다.

 

국립교통재활병원은 경기도 양평에 연면적 42,506㎡, 총 201병상으로 운영되며 의사 15명 등 약 300명의 직원으로 구성됐다. 지난해에는 외래 환자 37,182명, 입원환자 63,418명, 주간 재활환자 9,263명이 진료를 받았다.

 

한편 서울대병원과 국립교통재활병원 위탁운영 출범식은 10월 11일 열릴 예정이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