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대웅제약 ‘나보타’, 글로벌을 무대서 ‘훨훨’

국제피부외과학회 참가…의료진 대상 최신 시술법 시연․강의 진행

문영중 기자 | 기사입력 2019/09/30 [12:17]

대웅제약 ‘나보타’, 글로벌을 무대서 ‘훨훨’

국제피부외과학회 참가…의료진 대상 최신 시술법 시연․강의 진행

문영중 기자 | 입력 : 2019/09/30 [12:17]

【후생신보】대웅의 보툴리눔 톡신 ‘나보타’가 글로벌을 무대로 훨훨 날고 있다. 국제 학회에 참석, 차별화된 경쟁력을 선보이고 있는 것이다.

 

대웅제약(대표 전승호)은 지난 26일부터 29일까지 필리핀 마닐라에서 개최된 국제피부외과학회 ‘ISDS 2019’에 참가, 전세계 의료진들을 대상으로 나보타의 우수성과 이를 활용한 최신 시술법 등을 발표했다.

 

유행, 혁신 그리고 도전을 주제로 열린 이번 ISDS에는 약 2,000 명의 관계자들이 한자리에 모여 피부미용외과 분야의 글로벌 최신 지견을 공유했다.

 

대웅은 발표 세션과 단독 심포지엄을 통해 나보타의 최신 임상결과와 나보타를 활용한 자연스러운 시술법 등을 발표해 참석자들의 주목을 받았다.

 

정재윤 오아로피부과 원장<사진>은 발표에서 “대웅제약의 보툴리눔 톡신 제제는 아시아에서 개발된 보툴리눔 톡신 최초로 미국 FDA 승인을 통해 주름개선 효과와 안전성을 입증 받은 제품”이라며, “나보타는 빠른 효과 발현과 긴 지속 시간이 장점으로, 의사의 입장에서 보다 자연스러운 시술이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한편, 대웅제약은 지난 29일 학회 행사와는 별도로 필리핀, 태국 등 아시아 5개국 80여명의 미용성형 관련 분야 의사와 관계자들을 초청해 ‘나보타 에스테틱 포럼(NABOTA Aesthetic Forum in Manila)’을 개최하는 등 동남아 시장에서 나보타의 탄탄한 입지 구축에 전력하고 있다.

 

박성수 대웅제약 나보타 사업본부장은 “전세계적으로 권위 있는 학술대회 참가를 통해 국제 무대에서 나보타를 선보이는 좋은 기회가 됐다“며, “FDA 승인을 통해 입증받은 제품력을 기반으로, 앞으로도 글로벌 시장에서 나보타의 우수성을 적극 알리고 해외네트워크를 더욱 확대해나가는 등 글로벌 보툴리눔 톡신 브랜드로서의 위상을 더욱 강화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