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대한민국 의사들의 선언 ‘조국의 퇴진과 조민의 퇴교를 촉구한다’

정의구현의사회 “의학계에 수치와 좌절과 국제적 망신 초래”

윤병기 기자 | 기사입력 2019/09/18 [13:53]

대한민국 의사들의 선언 ‘조국의 퇴진과 조민의 퇴교를 촉구한다’

정의구현의사회 “의학계에 수치와 좌절과 국제적 망신 초래”

윤병기 기자 | 입력 : 2019/09/18 [13:53]

【후생신보】 정의가 구현되고 상식이 통하는 나라를 원하는 대한민국 의사들이 조국 법무부장관과 조민의 퇴교를 촉구하는 성명서를 18일 발표했다.

 

정의가 구현되고 상식이 통하는 나라를 원하는 대한민국 의사(정의구현의사회)는 부정한 방법으로 의학전문대학원에 입학한 법무부장관의 딸에 대한 퇴교 조치와 법무부 장관의 퇴진을 촉구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정의 구현 의사회는 성명서를 통해 법무부장관 조국의 딸 조민에 대한 퇴교 조치가 이루어져야 한다는 입장이다.

 

정의구현의사회는 조국 법무부장관의 딸 조민은 허위논문(허위 저자등재), 조작된 표창장, 조작된 경력 등을 이용하여 부산대 의학전문대학원에 입학함으로써 예비의사의 길에 들어서는 과정에서 부정한 방법들이 동원되었다는 사실이 밝혀졌다이 사실이 그간의 조사를 통해 명백히 드러난 상황에서도 그녀는 여전히 예비의사의 신분을 유지하고 있다. 이것은 다음과 같은 이유로 매우 부당한 일이 아닐 수 없다고 밝혔다.

 

부정한 방법으로 타인의 권리를 빼앗았다.

 

또한 의사회는 무시험 전형으로 의학전문대학원에 입학했는데, 이 때는 각종 경력들이 시험지의 답안지와 같은 역할을 한다. 만일 표창과 경력들이 위조된 것이라면 이것은 허위 답안지를 제출한 것과 다르지 않으며, 윤리에 대한 중대한 위반이라 하지 않을 수 없다그녀는 위조된 답안지를 제출함으로써 그녀 대신 부산대 의학전문대학원생이 되었어야 했을 그 누군가의 권리를 침해하고 부당하게 그 자리를 차지했다고 지적했다.

 

대한민국의 의학계에 수치와 좌절과 국제적 망신을 안겼다.

 

의사회는 그녀는 고등학교 1학년 시절 2주간의 인턴기간 동안 연구에 참여하여 당시 SCIE급 의학논문의 제1저자에 등재하였다가 논문이 취소되는 사태를 촉발시킨 장본인이라며 이 사건은 수많은 의학자들에게 수치와 절망감을 안겨 주었을 뿐 아니라 의학논문이 허술하게 관리된 사례를 만들어 한순간에 대한민국 의학연구에 대한 국제적 신뢰를 잃게 만들었다고 강조했다.

 

예비의료인이 준수해야 할 윤리에 대한 중대한 위반이다.

 

정의구현의사회는 의료인 뿐 아니라 예비의료인의 자격에도 높은 수준의 윤리적 기준이 요구되는 것인데 법무부장관의 딸 조민의 의학전문대학원의 입학 과정에서 그 가족이 벌인 다수의 범죄 및 비윤리적 행위는 예비의료인에게 요구되는 높은 수준의 윤리적 기준은 커녕, 사회인으로서 가져야할 최소한의 윤리의식조차 없음을 보여주었다더욱이 의료인이 아니면 접근할 수 없는 신생아의 혈액공여를 통한 정보를 이용한 논문을 한 개인의 사욕을 위해 사용한 것은 환아와 그 보호자에 대한 명백한 배신이자 불법행위이며, 예비의료인으로서도 용납될 수 없는 심각한 비윤리적 행위라고 지적했다.

 

또한 의사회는 표창장의 조작은 엄연한 범죄행위로 이에 대한 처벌은 사법부의 소관이지만, 이와 무관하게 예비의료인에게 요구되는 최소한의 윤리 수준을 크게 위반한 자가 여전히 예비의료인의 자격을 유지하고 있다는 것은 중대한 문제가 아닐 수 없다고 밝혔다.

 

의사회는 이에 정의가 구현되고 상식이 통하는 나라를 원하는 대한민국 의사들 일동은 부정한 방법으로 예비의사의 길에 들어선 법무부장관의 딸 조민의 퇴교 조치를 해당 교육기관에 강력히 요구한다고 강조했다.

 

 

법무부장관 조국은 즉시 퇴진해야 한다.

 

정의수현의사회는 범법행위와 부정한 행위가 일어난 곳은 법무부장관의 가정으로 입시부정행위와 관련하여 법무부장과의 부인이 검찰에 의해 기소가 된 것 외에도 다수의 금융범죄와 연루된 정황이 드러나 주변인들이 피의자로서 조사를 받거나 구속된 상태라며 법무부장관 조국도 직접 연루된 정황이 확인되어 소환조사가 임박한 실정으로 대한민국 정의를 대표하고 수호하는 법무부장관의 아내와 딸과 처남과 조카 등 가족이 다수의 범죄행위에 대한 피의자로서 수사를 받거나 구속된 상황에서 법무부장관이 범죄 피의자들을 수사하는 검찰을 지휘하는 자리를 지키고 있다는 것은 이 나라의 정의와 상식이 무너지고 상실되었다고 지적했다.

 

마지막으로 의사회는 법무부장관 조국은 즉시 그 자리에서 스스로 물러나거나 해임되어야 한다더 이상 국민에게 상처 주지 말라. 더 이상 국민을 좌절시키지 말라. 더 이상 국민을 분노하게 하지 말라고 밝혔다.

.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