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녹십자 ‘헌터라제’, 中 최초 헌터증후군 치료제?

문영중 기자 | 기사입력 2019/09/16 [10:46]

녹십자 ‘헌터라제’, 中 최초 헌터증후군 치료제?

문영중 기자 | 입력 : 2019/09/16 [10:46]

【후생신보】GC녹십자(대표 허은철)의 헌터증후군 치료제 헌터라제가 최근 중국 국가약품감독관리국(NMPA)로부터 우선심사 대상으로 지정됐다.

 

NMPA는 치료제가 없거나 치료가 긴급히 필요한 분야의 혁신의약품과 희귀질환 치료제 등의 심사기간 단축을 위해 우선심사제도를 운영하고 있다.

 

헌터라제의 중국 등 중화권 국가에서의 허가 및 상업화는 지난 1월 수출 계약을 맺은 캔브리지(CANBridge Pharmaceuticals)’가 맡고 있다. 캔브리지는 지난 7월 중국에 헌터라제의 품목허가를 신청한 바 있다. 중국에는 아직 허가받은 헌터라제 치료제가 없다.

 

헌터증후군은 남아 15만여 명 중 1명의 비율로 발생한다. 하지만 중화권 국가 중 하나인 대만에서는 약 5~9만여 명 중 1명꼴로 환자가 발생하는 등 동아시아 국가에서의 발생 비율이 더 높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허은철 GC녹십자 사장은 이번 우선심사 대상 지정을 통해 빠른 시일 내에 중국 내 헌터증후군 환자에게 치료제를 제공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앞으로도 전 세계 헌터증후군 환자의 삶의 질 개선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제임스 쉬에 캔브리지 CEO헌터라제가 중국 최초의 헌터증후군 치료제가 될 수 있을 것이란 기대감이 더욱 높아졌다중국 환자 및 가족들에게도 우수한 치료 옵션 제공을 위해 한 걸음 더 내딛는 발판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헌터라제IDS(Iduronate-2-sulfatase) 효소 결핍으로 골격 이상, 지능 저하 등이 발생하는 선천성 희귀질환인 헌터증후군의 치료제로, 유전자재조합 기술로 만들고 정제된 IDS 효소를 정맥 투여해 헌터증후군 증상을 개선한다. 지난 2012년 세계에서 두 번째로 개발된 이후 현재 전 세계 10개국에 공급되고 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