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이대서울병원, 최첨단 암 치료 선형가속기 ‘트루빔-에스티엑스’ 도입

신속·정확한 치료 및 치료 시간 단축, 통증 최소화로 환자 편의성 증진

윤병기 기자 | 기사입력 2019/09/06 [09:39]

이대서울병원, 최첨단 암 치료 선형가속기 ‘트루빔-에스티엑스’ 도입

신속·정확한 치료 및 치료 시간 단축, 통증 최소화로 환자 편의성 증진

윤병기 기자 | 입력 : 2019/09/06 [09:39]

【후생신보】 이대서울병원(원장 편욱범) 방사선종양학과가 최첨단 암 치료 선형가속기 ‘트루빔-에스티엑스(Truebeam STx)’를 도입하고 본격적인 가동에 들어갔다.

 

트루빔-에스티엑스는 폐암, 간암을 비롯한 뇌전이암, 척추전이암 등에 비침습적인 체부정위방사선치료(방사선 수술)가 가능한 최첨단 방사선 암 치료 선형가속기다. 세밀한 2.5mm 다엽 콜리메이터(multi-leaf collimator)를 사용하고, 다양한 보조영상 장비, 환자 자세를 정확히 맞춰 줄 수 있는 테이블 등이 탑재되어 정확하게 종양조직에만 방사선을 조사해 부작용은 최소화하면서 환자를 치료할 수 있는 가장 최신의 방사선 치료 장비로 알려져 있다.

 

이번에 이대서울병원이 도입한 트루빔-에스티엑스 선형가속기는 하이퍼아크 솔루션이 탑재되어, 단일 혹은 다발성 뇌 전이암의 방사선 수술에 있어 탁월한 효과를 나타낸다. 또한 기존 치료기에서 환자에게 고통을 주었던 ‘고정 핀’ 삽입 방식이 아닌 특수 고정 기구 사용으로 환자의 통증을 최소화시켜준다.

 

김경수 방사선종양학과장은 “이번에 도입한 선형가속기를 통해 좀 더 정교한 방사선 치료가 가능해지고 치료 시간도 단축해 환자의 편의성을 증진시켰다.”면서 “최적의 방사선 치료로 암환자들의 생존률과 삶의 질 향상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대서울병원은 스마트수술실 시스템과 최신 수술용 로봇 다빈치 Xi 도입에 이어 트루빔-에스티엑스의 본격 가동으로 첨단 장비를 활용한 중증질환 치료 서비스 역량을 인정받고 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