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헬리코박터 파이로리에 치료 표준 삼제요법의 제균율 저하 실상 확인

대한상부위장관∙헬리코박터학회, 전국적 레지스트리 결과 발표

윤병기 기자 | 기사입력 2019/08/28 [09:15]

헬리코박터 파이로리에 치료 표준 삼제요법의 제균율 저하 실상 확인

대한상부위장관∙헬리코박터학회, 전국적 레지스트리 결과 발표

윤병기 기자 | 입력 : 2019/08/28 [09:15]

【후생신보】 대한상부위장관∙헬리코박터학회(회장 김재규 중앙대학교병원)는 전국적 데이터베이스 온라인 레지스트리 자료를 이용하여 헬리코박터 파이로리에 대한 표준 삼제요법의 제균율 저하를 실제로 확인하였고, 그 연구 결과가 SCI급 국제학술지인 “Helicobacter”에 2019년 8월 1일자로 전자 게재되었다고 28일 밝혔다.

 

대한상부위장관∙헬리코박터학회 주관으로 2010년부터 2015년까지 수행된 “우리나라 헬리코박터 파이로리 제균 치료의 현황에 대한 전국적인 데이터베이스 온라인 레지스트리 구축 사업”은 헬리코박터 파이로리 치료의 현황을 다각적으로 분석하기 위하여 현재 사용하고 있는 치료 요법들의 성적들을 데이터베이스로 만든 야심찬 사업으로 전국의 19개 병원들의 자료가 등록됐다.

 

이번 연구는 헬리코박터 파일로리 1차 제균치료로서 표준삼제요법의 제균 성공률을 알아보고, 이를 전국 각 지역별 항생제 사용밀도와 연계하여 현재 표준삼제요법의 치료 효과 및 1차 치료로서의 적합성을 보다 객관적으로 평가하려는 목적으로 계획됐다.

 

서울, 경기도(인천 포함), 강원도, 충청남북도(대전 포함), 전라남북도(광주 포함), 경상남북도(부산, 대구 포함), 제주도의 7개 지역의 건강보험심사평가원 (심평원) 청구자료 (2010.1.1~2015.12.31) 중 Clarithromycin 과 Amoxicillin 성분명으로 청구된 20세 이상 환자 자료를 이용하여 각 지역별 Clarithromycin 과 Amoxicillin의 항생제 사용밀도를 분석하였고, 이를 등록된 피험자의 제균 성적과 비교했다..

 

등록된 피험자 총 9,318명 중, 분석 가능한 피험자는 6,740명이었으며, 이중 4,836명이 제균치료에 성공하여 전체 1차 제균율은 71.8%였다. 1차 제균율은 지역에 따라 유의한 차이를 보였으며 충청남북도가 61.3%로 가장 낮았고, 경상남북도가 76.3%로 가장 높았다. 한편, 등록 기간 동안 제균요법을 구성하는 항생제의 사용밀도는 증가하였고 헬리코박터 파이로리의 제균율은 점차 감소하였다. 그러나, 항생제 사용밀도 증가와 제균율 저하 사이의 유의한 상관관계는 확인할 수 없었다.

 

김재규 회장은 "이번 연구 결과는 현재의 1차 제균요법으로 사용되는 표준 삼제요법의 성적이 만족할 만한 수준이 아니므로 새로운 1차 제균 치료법의 개발이 절실함을 보여주었다" 며 "전국 지역의 건강보험심사평가원 (심평원) 청구자료를 이용하여 항생제 사용과 헬리코박터 파이로리 제균율의 변화간의 상관성을 밝히고자 시도한 최초의 대규모 연구로서 후속 연구의 초석으로서의 가치가 높다고 할 수 있겠다" 고 밝혔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