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정부, 내년 바이오헬스 분야 1조 2800억원 투입

바이오헬스산업 생태계 혁신 통해 국가전략산업 육성

윤병기 기자 | 기사입력 2019/08/21 [13:49]

정부, 내년 바이오헬스 분야 1조 2800억원 투입

바이오헬스산업 생태계 혁신 통해 국가전략산업 육성

윤병기 기자 | 입력 : 2019/08/21 [13:49]

【후생신보】 정부가 바이오헬스산업을 국가전략산업으로 육성하기 위해 내년에 12,800억원 규모의 바이오헬스 예산을 투입한다.


정부는 21일 홍남기 경제 부총리 주재로 '제21차 경제관계장관회의 겸 제3차 혁신성장전략회의'를 개최하여, '혁신성장 확산·가속화 전략' 및 '혁신성장 확산·가속화를 위한 ’2020 전략투자방향‘ '을 발표했다.


정부는 내년도 바이오헬스분야에 대한 투자를 올해 대비 16% 증가한 1조2800억원을 투자하기로 했다.

 



특히 의료데이터 기반 연구·진료역량 제고를 위해 의료데이터 중심병원 5개를 신규 지정·지원하고, 의료기기 고도화를 위한 대규모 R&D도 추진할 계획이다.


국내 우수 의료인력·병원 등을 토대로 데이터·AI·바이오기술 등을 접목한 의료기술 선진화 달성할 필요맞춤형 의료의 바탕인 의료데이터 축적을 지속하며 신약·의료기기 및 헬스케어·질병치료 선진화 병행 지원


의료 빅데이터 활용도 제고를 통해 연구·진료역량 제고를 위해 의료데이터 중심병원을 지정하여 단일병원 단위의 빅데이터 플랫폼 구축(신규 5개소)하고,익명화된 의료데이터 공유를 통한 협력연구 R&D도 병행 추진


또한  R&D 강화를 통해 신약·의료기기 산업 역량 강화를 위해 AI 기반 바이오 로봇, 정밀 의료기기 등 미래형 의료기기 시장 선점을 위한 범부처 공동 대규모 R&D 추진(신규)첨단의료복합단지(대구, 오송) 인프라를 이용하여 중소기업의 바이오신약, 의료기기 등의 공동연구를 지원할 방침이다.

 
진료·진단 선진화를 위해 연구중심병원(10개) R&D 지원 확대(기대효과) 인프라·연구개발 지원을 통해 바이오헬스 기술혁신 생태계 조성하고 세계시장 경쟁력 강화한다.


정부는 바이오헬스분야 강화를 위해 생태계 중추인 병원 혁신 활성화, 생산 장비ㆍ원부자재 국산화, 의과학자 양성 등 탄탄한 생태계 조성 추진한다.


빅데이터 플랫폼 기술혁신 인프라 구축을 위해 국가 바이오 빅데이터.데이터 중심병원.신약후보물질.바이오특허 빅데이터 플랫폼 구축한다.

 

또한 정부는 R&D 투자 규모를 2025년까지 4조원 이상으로 확대하는 한편, 실질적 성과 창출이 가능하도록 시스템 혁신을 병행할 예정이다.

 

규제개선을  제약‧의료기기 등 주요 분야별로 선진국 수준에 맞는 규제개선 로드맵 마련하고,융복합 혁신제품 인‧허가 예측가능성 제고(사전상담→접수창구 단일화→신속 품목분류) 등 을 추진한다.
 
정책금융 지원을 위해 블록버스터(연 매출 1조원 이상) 국산 신약 개발 지원을 위해 정책금융 투자를  확대할 방침이다.


이와 함께 정부는 산업 전반에 대한 인프라‧제도 확충도 실시한다.

 
인적자본과 R&D 등 중소기업의 자체 혁신 역량을 좌우하는 무형자산 확충을 지원, 전문연구요원의 중소기업 배정 비중을 확대하고, 연간 3000명 규모의 산업계 주도형 공동훈련을 신설해 중소기업의 인적자본 확충과 고도화를 지원할 계획이다.

 
또한 기업들이 혁신 자원의 활용을 극대화할 수 있도록 산학 및 대 ·중소기업 간 개방형 혁신 활성화를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아울러 대학의 기술 이전 ·실용화사업인 Bridge사업 수행 대학을 확대하고, 대학기술지주회사의 자회사 지분 20% 보유의무를 현행 최대 5년에서 10년까지 면제해 산학협력을 촉진한다.

 
또한 코리아스타트업센터를 중심으로 해외 유수기업과 국내 스타트업 간 상생형 오픈 이노베이션을 위한 프로그램을 추진한다.

 
이와 함께 벤처기업 등에 부담이 되는 IP 가치평가 비용지원을 확대하고, IP 담보대출 채무불이행 발생 시에는 담보 IP 매입을 통한 회수를 지원해 IP 대출을 활성화한다.

 
고령자 ·장애인 등을 대상으로 하는 통합돌봄 모형, 돌봄로봇 등을 개발 ·보급해 돌봄서비스를혁신하고, AI를 활용한 생애주기별 맞춤형 건강관리 등 디지털 기반의 차세대 건강관리 복지서비스 체계를 구축해 나간다.

 
정부는 AI분야 인재 육성에도 나선다. 오는 2023년까지 AI 인재 등 총 20만 명 이상의 혁신인재를 육성해 신산업 분야 인재난 해소를 지원한다.

 
가장 시급한 AI 인재 육성을 위해 AI대학원을 현재 3개에서 내년까지 8개로 확대하고, 지역별 AI 실무교육 및 온라인 교육 등을 통해 AI 및 AI 융합역량 인재를 양성한다.

 
또한 금년 하반기 소프트웨어 중심대학 5개 추가 지정, 기업수요 맞춤형 훈련센터 30개소 신설 등을 통해 혁신인재 육성을 확대하는 동시에 직업 ·평생교육 강화를 통해 지식저변을 넓히는 등 전주기적 인력기반을 강화한다.

 
'선제적 규제혁파 로드맵'을 전 부처로 확대하고, 4차 산업혁명의 전개에 따라 발생 가능한 신종 담합행위, AI 오작동, 자율차 교통사고 등 위험 요인도 미연에 방지한다.

 
아울러 기 구축된 규제 샌드박스 등 규제개선 시스템을 본격 활용, 규제혁신을 가속화하고 스마트시티형 규제 샌드박스도 신규 도입을 추진한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